삼성전자, 'IFA 2009' 소비자 영감 자극 테마부스 선보여

신승호 2009-09-0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EOUL, Korea (AVING Special Report on 'IFA 2009') -- <Visual News> 삼성전자가 9월 4일부터 6일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09'에 참가한다. '디지털 휴머니즘'을 주제로 한 윤부근 사장의 개막 기조연설 후 소개되는 제품 전시장에서는 '새로운 種으로의 진화, 소비자의 영감을 자극(New Species, More Inspiration)'이란 테마 아래 첨단 기술이 적용된 제품을 대거 만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 'IFA 2009'에 총 5,475㎡(1,656평)규모의 전시 공간을 마련했다.

전시장 중앙 20번 홀에 위치한 삼성전자는 전시장 1층(1,182평)에 TV•홈시어터•모니터•휴대폰•캠코더•프린터 등 첨단 제품을 대거 전시하고, 2층(305평)은 주요 거래선과의 비즈니스 공간으로 활용한다. 생활가전은 전시장 옆 별도 부스(170평)를 마련해 유럽 밀착형 제품을 선보인다.

삼성전자의 전시장 콘셉트는 'Digital Leaves 조형물(Monument)'로, 'IFA 2009' 전시의 '주인공'인 LED TV를 강조하기 위해 총 140대의 LED TV로 초대형 꽃을 형상화했다.

전시장 입구에 들어서면 LED TV 4대로 이뤄진 꽃술과 꽃잎 한 장 마다 55인치 2대, 46인치 6대, 40인치 6대, 32인치 3대 등 17대의 LED TV가 설치돼(꽃잎 8장=136대), 천장 거울에 반사되며 장관을 이룬다.

지난해 IFA에서도 삼성전자는 전시장 입구에 LCD TV 172대로 거대한 탑을 형상화한 'Crystal Monument'를 설치한 바 있다.

또한, 삼성전자는 이번 'IFA 2009'에 에너지 절감과 자원효율성 등 친환경 특징을 관람객들이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친환경(Eco)존을 별도로 마련해 체험토록 했다.

유럽영상음향협회(EISA) 어워드에서 친환경 TV 부문을 수상한 LED TV 7000 시리즈를 비롯, 태양광 휴대폰, 페트병을 재활용한 휴대폰, 할로겐이 없는 MP3플레이어 등 친환경 모바일 제품과 LED 모니터, 세계 최초 TCO 3.0 인증 저전력 노트북 등 친환경 IT 제품을 전시한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