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IFA 2009 프레스 컨퍼런스서 사업비전 제시

신승호 2009-09-0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EOUL, Korea (AVING Special Report on 'IFA 2009') -- <Visual News> 삼성전자는 3일(현지시각) 독일 베를린 'IFA 2009'에서 '새로운 것 그 이상, 창조(More than New, It's Creating)'라는 주제로 프레스 컨퍼런스를 열었다.

(사진설명 1~2: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윤부근 사장)

'IFA 2009' 개막일을 하루 앞둔 3일 오전 11시부터 12시까지 한 시간 동안 진행된 이번 프레스 컨퍼런스에는 독일을 비롯한 유럽지역은 물론 북미, 중남미, 동남아 등 전 세계에서 온 외신기자 5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삼성전자는 LED TV, 제트폰, 넷북 등 세계적인 경기침체 속에서도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며 선전이 돋보였던 전략제품의 경쟁력과 성과를 집중 부각시키며 IFA에서 처음 선보이는 전략제품 소개와 함께 하반기 사업 비전을 제시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윤부근 사장은 "삼성전자 내부적으로 TN(휴대폰, 네트웍, PC 등), DM(TV, 모니터, 가전 등)의 각 사업부가 DMC 부문으로 통합되면서 각 제품간 시너지가 극대화 되고 시장 환경, 소비자 요구사항 등에 더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었던 것이 삼성 제품이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고 성공할 수 있었던 원동력이었다"고 강조했다.

특히 지난 3월 삼성전자가 '새로운 종(種)'으로 선보인 LED TV가 출시한 지 6개월도 안 돼 100만대가 팔려나갔으며(유통망 공급 기준), 연내 200만대 판매 목표를 달성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세계 휴대폰 시장에서 풀터치폰, 스마트폰 등 프리미엄폰의 선전으로 20% 이상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해 연초 목표대로 올해 2억대 이상 판매할 것으로 예상했다.

삼성전자는 PC없이 생활 정보, 오락, 게임, 소셜 네트워킹 등 다양한 인터넷 콘텐츠를 TV에서 즐길 수 있는 LED TV의 인터넷 TV 기능과 휴대폰, PC 콘텐츠를 무선으로 TV에서 즐길 수 있는 Wireless DLNA(Digital Living Network Alliance) 기능 등 다양한 콘텐츠 서비스를 제공하고 제품간 연결성 강화로 인해 소비자의 사용 편리성을 높일 수 있는 제품과 기능을 소개했다.

또한 새로운 크리스털 로즈 디자인을 적용한 초슬림 모니터 3종을 비롯해 인터넷 웹페이지를 간편하게 출력할 수 있는 원터치 웹 프린팅, 별도의 파일 변환 없이도 다양한 영상을 쉽게 즐길 수 있도록 디빅스(DivX)를 탑재한 MP3플레이어 등 이번 IFA에서 최초로 선보이는 기술과 제품도 공개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LED TV, 태양광 휴대폰 등 친환경 제품 개발에 앞장서는 한편 지난 7월 전사적으로 녹색 경영을 선포하고 2013년까지 5년 동안 총 43억달러를 투자해 지구 환경 보호와 적극적인 녹색 성장을 추진하기 위해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설명하며 글로벌 친환경 기업으로도 거듭 날 것을 다짐했다.

윤부근 사장은 "아무리 최첨단 기술로 탄생한 세계 최고의 제품일지라도 소비자를 외면하는 제품은 성공하기 어렵다"며 "삼성전자는 소비자가 제품에서 진정으로 추구하는 가치가 무엇인지 항상 고민하고 있으며, 시장을 앞서 간다는 전략으로 혁신적인 제품과 기술을 지속 선보이며 시장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