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콘, 사용자 편의성 높인 'D3000' 공개

신명진 2009-09-0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BERLIN, Germany (AVING Special Report on 'IFA 2009') -- <Visual News> 니콘(Nikon)은 9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09'에서 사용자 중심의 편의 기능을 갖춘 카메라 'D3000'을 전시했다.

D3000은 DSLR 카메라 중 처음으로 '가이드 모드'를 탑재했다. 이는 액정 모니터에 표시되는 설명에 따라 간편하게 카메라를 조작할 수 있게 해주며, 기본 조작부터 촬영, 재생, 편집, 각종 설정 등 대부분의 조작 방법에 대한 안내가 가능하다.

또한 각 메뉴나 기능의 의미를 모를 때 설명을 표시해주는 '도움말 버튼'을 장착했으며, 실제 사진이 어떻게 촬영되는지 미리 확인할 수 있는 '어시스트 화상' 등의 기능도 탑재하고 있어 DSLR 카메라에 익숙하지 않은 초보자들도 손쉽게 카메라 조작 및 사진 촬영을 할 수 있다.

유효 화소수 10.2메가 픽셀의 니콘 DX포맷 CCD 센서를 탑재했고, 감도는 ISO 100~1600을 기본 지원하며 ISO 3200까지 확장이 가능하다. 3인치(7.62cm)의 대형 TFT 액정 모니터를 채용했고 화면에 표시되는 문자의 크기도 확대해 액정 모니터를 보며 조작하기 쉽다.

또한 '미니어처 효과', '화상 합성', '필터 효과' 등 PC에서 별도 프로그램을 이용해 작업해야만 했던 후보정 기능을 카메라 내에서 손쉽게 처리할 수 있는 다채로운 화상 편집 메뉴를 갖췄다.

< AVING Special Report Team for 'IFA 2009' : Idea Kim, Min Choi, Kevin Choi, Miso Kim >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