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MIECF] 2016 마카오 국제 환경공동포럼 및 전시회 개막…올해 주제는 '폐기물 관리'

신명진 2016-03-3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2016 마카오 국제 환경공동포럼 및 전시회(MIECF, www.macaomiecf.com)가 중화인민공화국 마카오 특별행정구 내 마카오 투자진흥국과 환경보호국 공동 주최로 3월 31일(목)부터 4월 2일(토)까지 사흘간 베네치안 마카오 엑스포홀에서 개막됐다.

MIECF는 2008년 처음 시작됐다. 환경 사업분야에서 중국 남부의 범 주강 삼각주(홍콩~선전~광저우~주하이~마카오)와 국제 시장 간의 기술 및 정보 교환을 육성하기 위한 전략적 목표로 중화인민공화국 마카오 특별행정구 정부가 시작한 최고 이벤트다.

(사진설명: 환영사를 하고 있는 마카오 특별행정구 최세안 행정장관)

날이 갈수록 친환경적 방법으로 폐기물을 처리하는 것이 중요한 이슈가 되고 있는 가운데 2016 MIECF는 16,000 평방미터 규모에 20여 개 국가와 지역에서 460여 개 업체가 참가해 자신들의 제품과 서비스를 소개한다.

특히 올해는 '녹색 경제 - 폐기물 관리를 위한 기회'라는 테마로 진행된다. MIECF는 관련 분야의 전문가를 초청해 그들의 기술과 경험을 공유하기 위해 다양한 포럼과 이벤트를 준비했다. 그린 포럼은 MIECF의 하이라이트 중 하나인데, 금년도 초청된 키노트 스피커는 스위스의 저명한 건축가이자 순환 경제(Circular Economy) 분야의 선구자인 '발터 스타헬(Dr. h.c. Walter R. Stahel)' 교수다.

(사진설명: 개막 첫날, 발터 스타헬 교수가 기조 연설을 통해 순환 경제 개발의 최신 동향을 설명하고 있다.)

올해 MIECF에서는 '환경 전시' 존이 처음으로 도입됐다. 폐기물 관리, 녹색 건축 그리고 녹색 교통 등 3가지 주제를 다루는 전시 영역을 새롭게 추가한 것이다.

폐기물관리 전시구역은 '5Rs (Refuse, Reduce, Reuse, Repair and Recycle)'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녹색건설을 위한 전시구역은 시설관리, 냉난방 등 그린건축과 관련된다. 마지막으로 녹색교통 영역은 전기나 하이브리드 에너지 원 또는 연료 전지에 의해 구동되는 버스와 오토바이를 포함하고 있다. 또한 전기 충전소 및 관련 인프라뿐만 아니라, 배터리 및 물류 솔루션을 다룬다.

이외에도 2016 MIECF에서는 비즈니스 매칭, 포럼, 갈라 및 네트워킹 세션, 비즈니스 협력의 날 등이 준비돼 있다. 한편, 글로벌 시장 내 환경사업의 영향력을 넓히기 위해 마련된 국제 전시회인 MIECF는 마카오, 범 주강 삼각주 및 국제 시장 간의 네트워크 형성에 적합한 플랫폼으로 자리잡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 서울산업진흥원(SBA), 글로벌 뉴스네트워크 AVING NEWS는 오늘(19일)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2019 VALUE UP 비즈니스 콘서트'를 개최했으며 행사는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2019 VALUE UP 비즈니스 콘서트가 지난 19일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개최됐으며 이날 시상식에서는 참가 미디어들이 'Top 3' 기업을 선정하며 행사의 대미를 장식했다.
2019 밸류업 비즈니스 콘서트에 참가한 OLT파워는 정전 없이 전압을 조정할 수 있는 '스마트 변압기' 등 제품을 선보였다.
2019 밸류업 비즈니스 콘서트에 참가한 아이티버스는 미디어 컨트롤러 기능을 하는 스마트 터치패드와 마우스 등 입력장치를 선보였다.
2019 밸류업 비즈니스 콘서트에 참가한 네오사피엔스는 AI 기술 기반의 성우 서비스 '타입캐스트'를 선보였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