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보는 대한민국 해양안전엑스포] 국내 최대 해양안전 엑스포 , 4월 26일부터 부산 벡스코서 열려

취재2팀 2016-04-2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해양수산부와 부산광역시가 공동주최하는 '제2회 대한민국 해양안전 엑스포(Korea Maritime Safety Expo)'가 오는 4월 26일부터 29일까지 4일간 부산 벡스코(BEXCO)에서 열린다.

해양안전 엑스포는 세월호 사고 이후 높아진 해양안전에 대한 국민적 관심에 부응해 해양안전 정책・기술 등을 소개하고 관련 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2015년 처음 개최되었으며 올해로 두 번째를 맞는다.

행사는 오후 2시 개막식을 시작으로 ▲해양안전・사고예방 홍보전 ▲해양(조선)안전 기술 및 기자재 산업전 ▲해양안전 국제 콘퍼런스 ▲부대행사 등으로 구성된다.

'해양안전・사고예방 홍보전'은 해양안전 관련 정책과 최신기술을 홍보하는 전시관과, 방문객이 해양안전수칙, 응급처치(구조)요령 등을 직접 경험해보는 체험 특별관으로 꾸며진다.

'해양(조선) 안전기술 및 기자재 산업전'에는 해양(조선)분야 인명안전・화재 및 소화・작업안전・첨단항해・통신・관측감시・구조구난 등 해양안전 기자재와 장비가 전시된다.

26, 27일 양일간은 '해양안전 국제 콘퍼런스'가 열린다. 소형선박 사고예방 방안, 대형 해난사고 시 구조・구난, 해운분야 인적과실 저감방안, 스마트 해양안전전략(e-Navigation), 해양안전 미래기술 등이 논의 될 예정이다.

부대행사로는 구명조끼 착용에 대한 국민인식을 높이고 제품홍보 및 수출판로 개척을 위한 "Best Life Jacket Contest"와 해양사고 모의심판 등이 진행된다.

박광열 해양수산부 해사안전국장은 "금번 해양안전 엑스포를 통해 해양안전문화가 더욱 많은 국민에게 확산되기를 바라며 해양안전산업도 우리나라에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신성장 동력으로 자리잡게 되기를 바란다"며 "2회째를 맞는 해양안전 엑스포가 우리나라의 대표적 해양안전 전문 전시회로 자리잡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행사는 국민안전처, 대한민국 해군을 비롯한 35개의 해양안전 관련 기관 및 업・단체가 후원하며, 160개사 400여 개 부스가 운영될 예정이다. 행사에 관한 상세 정보와 사전 등록방법 등은 엑스포 홈페이지(www.safetykorea.org)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엑스포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등록할 경우 무료 입장이 가능하다.

→ '제2회 대한민국해양안전엑스포'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박지연 기자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SK네트웍스 국내 총판인 이어폰샵(Earphoneshop, 대표 우양기)에서는 에이프릴스톤(APRILXSTONE)의 TWS 완전 무선 블루투스 이어폰 'A20'을 1만원 할인 판매한다고 12일 밝혔다.
의료기기 전문 벤처기업 엠텍글로벌(주)(Mtec Global, 대표 권수범)은 지난 10월 31일(목)부터 11월 1일(금)까지 양일간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개최한 '2019 보건산업 성과교류회'에 참가했다.
바이오 벤처기업 크로마흐주식회사(대표 이동환)가 지난 10월 31일(목)부터 11월 1일(금)까지 양일간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개최한 '2019 보건산업 성과교류회'에 참가했다.
스마트메디칼디바이스(대표 문찬곤)는 지난 10월 31일(목)부터 11월 1일(금)까지 양일간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개최한 '2019 보건산업 성과교류회'에 참가해 저주파(전기신호)를 활용해 근육강화를 돕는 EMS 홈
라메디텍(LaMeditech, 대표 최종석)은 지난 10월 31일(목)부터 11월 1일(금)까지 양일간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개최한 '2019 보건산업 성과교류회'에 참가해 바늘없이 채혈이 가능한 레이저 채혈기를 선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