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해양안전엑스포] 아라세이프, 자동발열위치추적 구명조끼 선보여

취재2팀 2016-04-2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아라세이프는 4월 26일(화)부터 29일(금)까지 4일간 부산 벡스코(Bexco)에서 열리는 '대한민국해양안전엑스포(KOREA MARITIME SAFETY EXPO)'에 참가해 자동발열구명조끼와 위치추적이 가능한 구명조끼를 선보였다.

아라세이프 (ARASAFE) 는 저체온증 예방을 위한 자동발열구명조끼를 제작, 납품하는 기업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자동발열구명조끼와 자동발열위치추적구명조끼를 선보였다. 해양사고 발생시 사망의 가장 큰 요인이 저체온증임을 생각해볼 때 발열구명조끼는 열을 발생시킴으로써 조난자의 생존율을 높일 수 있다. 또한 수색시 열상탐지기 이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조난자의 발견 확률도 높아진다. 조끼 안 발연체는 물에 닿으면 2분 이내에 발열한다.

자동발열위치추적구명조끼의 경우 위치추적을 하는 데에는 두 가지 방식이 있다. RFID 방식은 거리의 제한이 있어 수색에 한계가 있는 반면 인공위성을 이용한 위치추적 방식은 오차범위가 2미터 이내로 실제 조난 발생시 빠르게 수색할 수 있다. 이번에 선보인 제품은 인공위성을 이용하여 위치추적이 가능한 제품이다.

많은 사람들이 구명조끼의 필요성을 인지하면서도 착용하지 않는 이유는 작업에 불편하기 때문이다. 아라세이프는 여기에 착안해 일상에서도 평상복처럼 입고 다닐 수 있는 제품을 만들었다. 관계자는 어민들의 사고 확률이 높기 때문에 어민들이 많이 착용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해양수산부와 부산광역시가 주최하고 국민안전처와 대한민국해군 등 30여 기관이 후원하는 '대한민국해양안전엑스포'는 해양안전의 의식 제고 및 문화구축과 해양산업의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마련된 자리로 최신 해양안전기술과 기자재를 만날 수 있다.

→ '제2회 대한민국 해양안전엑스포'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박지연 기자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주식회사제주오메기이야기는 오는 11월 20일(수)부터 23일(토)까지 4일간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9 코엑스 푸드위크(제14회 서울국제식품산업전)'에 참가해 새롭게 재탄생한 이색 오메기떡을 선보인다.
농업회사법인㈜들산초(자연비초)는 오는 11월 20일(수)부터 23일(토)까지 4일간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9 코엑스 푸드위크(제14회 서울국제식품산업전)'에 참가해 스테디셀러 '생강담은 발효식초'를 선보인
퀸텟시스템즈(대표 박성용)는 국내 최초로 클라우드 기반 'S/W 자동개발(Low-Code Development) 플랫폼' 서비스를 통해 본격적인 SaaS(Software as a Service), PaaS(Platf
무위(MUWI)는 오는 11월 19일(화)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열리는 '2019 VALUE UP 비즈니스 콘서트'에 참가해 자연스러운 '무위한' 멋을 입힌 트레이, 휴지케이스, 명함 거치대, 파우치 등의 제품을
농업회사법인㈜보성코퍼레이션은 오는 11월 20일(수)부터 23일(토)까지 4일간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9 코엑스 푸드위크(제14회 서울국제식품산업전)'에 참가해 참기름과 냉압착(COLD PRESS) 생들기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