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해양안전엑스포] 아이에스엠, LTE 짐벌 시스템 선보여

취재2팀 2016-04-2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아이에스엠(대표 진명오)은 4월 26일(화)부터 29일(금)까지 4일간 부산 벡스코(Bexco)에서 열리는 '대한민국해양안전엑스포(KOREA MARITIME SAFETY EXPO)'에 참가해 짐벌 시스템을 활용한 CCTV카메라와 열화상카메라를 선보였다.

아이에스엠 (ISM)은 정보시스템의 컨설팅, 개발 및 유지보수와 CCTV, RFID(Radio Frequency Identification)사업, IoT 기술 등에 대해 기술지원과 구축을 돕는 기업이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어떤 지반 여건에서도 안정적인 영상을 제공할 수 있는 자이로스코프(gyroscope; 팽이를 둥근 바퀴로 이중 또는 삼중으로 지지하고 어느 방향으로나 회전할 수 있도록 장치한 것)를 기반으로 한 짐벌 시스템(Gimbal System) 카메라를 선보였다. 짐벌이란 물 위에 떠 있는 구조물의 움직임에 관계없이 기기나 장비가 수평에 놓일 수 있도록 전후, 좌우 방향축에 대해 회전을 할 수 있도록 하는 회전 지지틀을 말하는데 무게에 민감해 대형 짐벌을 만들기는 어렵다.

아이에스엠은 바다에서 파도가 심할 경우 목표물의 영상을 제대로 잡을 수 없다는 점에 착안해 선박에 장착이 가능한 짐벌시스템 CCTV를 개발했다. 짐벌 CCTV카메라를 이용하면 목표물을 비교적 고정적으로 잡을 수 있기 때문에 정확한 증거자료가 필요한 해경이나 세관, 어업 관리단 등에서 활용이 가능하다.

180톤 선박에서 고정형 카메라와 짐벌 카메라의 비교 실험 영상은 두 카메라에 확연한 차이가 있음을 보여준다. 함께 선보인 열화상카메라는 불빛이 전혀 없는 야간에도 목표물의 상태와 모니터링이 가능하기 때문에 역시 순찰과 감시에 용이하다. 해상뿐 아니라 산악의 순찰 및 감시에도 사용 가능하며 현존하는 인터페이스와 호환되는 것도 장점이다. 아이에스엠의 관계자는 이번 전시회 통해 고객의 요구를 파악하고 우수한 제품을 양산하고자 참가하게 됐다고 전했다.

한편, 해양수산부와 부산광역시가 주최하고 국민안전처와 대한민국해군 등 30여 기관이 후원하는 '대한민국해양안전엑스포'는 해양안전의 의식 제고 및 문화구축과 해양산업의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마련된 자리로 최신 해양안전기술과 기자재를 만날 수 있다.

→ '제2회 대한민국 해양안전엑스포'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박지연 기자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자전거 전문 기업 삼천리자전거(대표이사 신동호)는 근거리 이동 시 힘들지 않고 편안하게 이동할 수 있는 전동 스쿠터 '팬텀 시터 10'을 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세상은 코로나 이전과 이후로 나누어진다'. 코로나 이전엔 우리의 특별한 이슈였던 죽음이 이젠 일상사가 되어버렸다.
글로벌 액세서리 브랜드 엘라고(elago, 대표 앤드류 리)에서는 최근 귀여운 디자인으로 여심을 저격할 'Hello Summer' 키링 라인을 새롭게 출시했다고 9일 밝혔다.
조립식 방음부스 전문 제작 회사인 탐투스가 6월 말 서울특별시 강서구에 위치한 강서점자도서관에 시각장애인들을 위한 오디오북 제작용 녹음 부스를 설치했다.
이번 'MIK HOT SPOT_전통주' 특집에 참가한 6곳은 다음과 같다. △초가△남도탁주 △화요 △홍삼명주 △감홍로 △화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