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기전력전] 초소형 열화상 카메라 선보인 '네모테크'

취재2팀 2016-05-1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네모테크는 11일(수)부터 13일(금)까지 3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6 국제 전기전력 전시회(Global Electric Power Tech 2016)'에 참가해 초소형 열화상카메라를 선보였다.

㈜네모테크가 선보인 초소형 열화상카메라는 자외선 및 열화상카메라 개발 기업인 아이쓰리시스템(i3system)이 만든 제품으로 최대 11만 화소에 줌기능을 갖췄으며 렌즈교환이 가능하고 알림모드 기능으로 과열 및 이상온도를 감지할 수 있는 제품이다.

기존 열화상 카메라가 대부분 건(gun) 타입으로 휴대가 번거로웠다면 네모테크가 선보인 초소형 열화상카메라는 손가락 두 마디 만한 크기에, 스마트폰과 케이블로 연결하거나 바로 연결해 사용할 수 있어 간편하다. 휴대의 편리성 외에도 타제품에 비해 1/8 정도 가격이 저렴하다.

한편, 한국전기기술인협회와 코트라가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 한전, 발전 6사 등 21개 기관 및 단체가 후원하는 '2016 국제전기전력전시회'는 24개국에서 372여 기업이 584부스 규모로 참가해 전기전력비 및 기자재, 발전 및 원자력 플랜트 설비와 기자재, 스마트그리드 및 관련 시스템, ESS, LED 조명 등을 선보인다.

→'2016 국제 전기전력 전시회' 바로가기


박지연 기자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퓨리파이테크노는 나노섬유를 연구 및 개발하고, 이를 이용해 공조기 및 공기청정기 필터 등을 제조하는 스타트업이다.
㈜에바는 2018년 삼성전자 사내벤처로 개발 후 분사 창업한 스타트업으로, 기존 전기차 충전인프라를 혁신적으로 바꿔 보다 편리한 친환경차 이용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와따는 하이브리드 공간 데이터와 AI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지하 및 실내에서 정확한 위치를 제공하는 AI 클라우드 공간인식 플랫폼을 개발, 제공하고 있다.
뇌 속의 신경세포가 활동하면서 발산하는 '뇌파'는 집중도, 스트레스 지수 등 두뇌건강을 확인할 수 있는 척도인 동시에 간질, 뇌종양, 의식장애 등 뇌 질환 진단에도 이용된다.
2020 스타트업 온택트 해외진출사업에 선정된 센시콘은 '매장 통합관리 플랫폼'을 소개했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