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기전력전 영상] 중국내 독보적인 입지의 UPS 공급 1위, KSTAR

임선규 2016-05-1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HENZHEN KSTAR SCIENCE & TECHNOLOGY는 11일(수)부터 13일(금)까지 3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6 국제 전기전력 전시회(Global Electric Power Tech 2016)'에 참가해 UPS를 중심으로 다양한 데이터센터를 선보였다.

KSTAR는 1993년 설립된 기업으로, 제품의 설계부터 생산까지 자체 제작으로 이루어진다. 따라서 KSTAR만의 경쟁력있는 자체 기술을 보유해 1997년부터 수출을 시작했다. 2005년부터는 본격적으로 기업이 성장했으며 현재 2016년까지 성적 하락없이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KSTAR는 2008년 베이징 올림픽, 2010년 상하이 월드 엑스포, 2010년 광저우 아시아 게임, 2014년 APEC 베이징 등 중요한 국가행사에도 UPS를 공급하여 지명도를 높였고 성공적으로 마쳐 기술력을 인정받기도 했다.

중국내 1위 UPS기업인 KSTAR만의 경쟁력으로는 고객 기업이 원하는 대로 생산을 도와주는 OEM방식과 빠른 제작 속도를 꼽을 수 있다. 현재 활발히 수출을 진행하고 있는 기업인만큼 KSTAR는 각 국가별, 각 기업별 문화와 기업정신을 반영해 주문제작방식으로 생산하고 있어 고객의 만족도가 매우 높다. 또한 2,000여 명의 직원을 보유해 빠른 제작 속도를 자랑한다. 주문 후 4~5주이내에 고객은 상품을 받아볼 수 있다.

현재 유럽, 인도, 아프리카, 한국 등 100여개 국가에 수출을 하고있다. 한국에서도 대기업과 은행에 UPS를 공급하고 있다. 중국 국내 주요 고객으로는 ICBC은행, ABS은행, CCB은행, 중국 석유, SINOPEC, CNOOC, 차이나 텔레콤, 차이나 모바일, 차이나 유니콤 등 중국 대표 은행부터 통신사까지 섭렵하여 그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KSTAR의 Lili Ye 영업부장은 "한국의 기술력은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다. 그러나 한국기업에 맞설만한 KSTAR의 강점은 경쟁력있는 가격이다. 다수의 기업들은 높은 기술력과 동시에 낮은 가격을 선호하는데 KSTAR는 기술력 또한 뒤지지 않으며 한국보다 낮은 가격으로 승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전기기술인협회와 코트라가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 한전, 발전 6사 등 21개 기관 및 단체가 후원하는 '2016 국제전기전력전시회'는 24개국에서 372여 기업이 584부스 규모로 참가해 전기전력비 및 기자재, 발전 및 원자력 플랜트 설비와 기자재, 스마트그리드 및 관련 시스템, ESS, LED 조명 등을 선보인다.

→'2016 국제 전기전력 전시회' 바로가기


임선규 기자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퓨리파이테크노는 나노섬유를 연구 및 개발하고, 이를 이용해 공조기 및 공기청정기 필터 등을 제조하는 스타트업이다.
㈜에바는 2018년 삼성전자 사내벤처로 개발 후 분사 창업한 스타트업으로, 기존 전기차 충전인프라를 혁신적으로 바꿔 보다 편리한 친환경차 이용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와따는 하이브리드 공간 데이터와 AI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지하 및 실내에서 정확한 위치를 제공하는 AI 클라우드 공간인식 플랫폼을 개발, 제공하고 있다.
뇌 속의 신경세포가 활동하면서 발산하는 '뇌파'는 집중도, 스트레스 지수 등 두뇌건강을 확인할 수 있는 척도인 동시에 간질, 뇌종양, 의식장애 등 뇌 질환 진단에도 이용된다.
2020 스타트업 온택트 해외진출사업에 선정된 센시콘은 '매장 통합관리 플랫폼'을 소개했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