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보는 ICEF 2016] 엔텍스주식회사, 열적가용화전처리기술 적용된 유기성폐기물 자원화 및 에너지화 플랜트 선보일 예정

취재2팀 2016-08-2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환경에너지 플랜트 전문기업 엔텍스주식회사(대표 우은주)는 9월 7일(수)부터 9일(금)까지 3일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제 8회 국제기후환경산업전(ICEF 2016)'에 참가해 열적가용화전처리기술이 적용된 유기성폐기물 자원화 및 에너지화 플랜트를 선보인다.

엔텍스㈜는 수질 및 대기분야 등 환경오염방지시설 전문업체로 다년간 끊임없는 연구개발을 통하여 현재는 폐기물의 감량화 및 에너지화 플랜트 분야까지 사업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특히 SK케미칼과 공동으로 개발한 유기성폐기물의 감량화 및 에너지화 기술은 환경신기술 인증(제465호)을 획득하는 등 관련분야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아산시 공공하수처리시설 에너지 자립화 2단계사업 수주 등, 유기성폐기물의 해양투기가 금지된 현 시점에서 환경과 인체에 유해한 유기성폐기물 처리에 새로운 대안을 제시하고 있다. 특히 하수처리장에서 발생하는 슬러지의 경우 엔텍스㈜의 기술 적용으로 기존 공정대비 최대 50% 감량화가 가능하며, 처리공정에서 발생하는 바이오가스와 같은 친환경 에너지의 생산량이 60% 이상 증대되는 것으로 나타나 하수처리장의 에너지자립율을 크게 높일 수 있다.

한편 엔텍스㈜에서는 하,폐수처리시설, 음식물쓰레기 처리시설 및 가축분뇨 처리시설 운영 시 각종 고장의 원인으로 작용하던 협잡물 및 슬러지의 마이크로 파쇄기술과 압축회전식 고효율농축기술 등을 함께 선보일 예정이어서 관련 분야에서 많은 관심을 가질 것으로 예상되어진다.

한편, '국제기후환경산업전'은 환경 및 기후 핵심기술의 장이되어왔으며 수처리기술, 대기오염방지기술, 토양오염복원기술, 기후변화대응산업, 온실가스 감축 위한 Npn-CO2 온실가스 저감기술 등이 소개된다. 140개사 400부스로 해외 30개사와 해외바이어들이 대거 참석한다. 더불어 하반기 물 관리 심포지움 및 전시회, 호남권 환경산업 일자리 박람회, 참가업체 국내외 바이어 비즈매칭 상담회, 국내외 참가업체 및 바이어 간 네트워킹 프로그램을 만나볼 수 있다.

→ '제8회 국제 기후환경 산업전'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박지완 기자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광주대학교 창업지원단은 올해 1월 7일부터 10일(현지시간)까지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20에 지원 기업의 성장을 위해 '딥메디'와 '지니소프트'의 참가를 지원했다.
'MWC Barcelona 2020'이 오는 2월 24일부터 27일까지 열리는 가운데, 이번 전시회에서는 5G, AI 및 Industrial Transformation 등을 주요 이슈로 다룬다.
Mark Harms, Award Solutions 수석 컨설턴트는 "IoT 솔루션에는 장치, 네트워크 및 응용 프로그램이라는 세 가지 주요 구성 요소가 존재한다"며 "오는 2월에 열리는 MWC 바르셀로나 2020에서
씨티엔에스(CTNS, 대표 권기정)는 2020년 1월 7일부터 1월 10일까지 총 4일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인 CES 스타트업존 인, 유레카파크(EUREKA PARK) MIK
굿라이프(Good Life, 대표 이종호)는 2020년 1월 7일부터 1월 10일까지 총 4일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인 CES 스타트업존 인, 유레카파크(EUREKA PARK)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