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EF 2016 영상] 마이크로맥스, 녹조를 신재생에너지 산업으로 진화시키다

김다현 2016-09-1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마이크로맥스(대표 강수미, 차상화, www.maxgroup.co.kr)는 9월 7일(수)부터 9일(금)까지 3일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8회 국제기후환경산업전(ICEF 2016)'에 참가해 녹조를 신재생에너지로 바꾼 환경산업을 선보였다.

마이크로맥스는 수질, 대기, 토양 환경을 비롯 미생물과 신재생에너지 산업까지 진행 중이다. 개발된 자연의 원리를 이용한 각종 기술로 환경 정화와 새로운 에너지를 개발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 마이크로맥스는 녹조를 응집해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했다. 현재 녹조는 4대 강의 환경 문제의 주요 요인이다. 마이크로맥스는 녹조를 단순히 환경 문제라고 보지 않고 새롭게 재사용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천연물질인 세라믹으로 만든 응집제로 물 안의 녹조 물질을 모두 응집시켜 물과 녹조를 분리한다.

1차 응집돼 80% 젖어있는 녹조 플러그는 보일러를 통해 건조시킨다. 오염한 물은 정수시켜 사람이 먹을 수 있도록 만든다. 건조된 녹조 슬러지는 보일러 시설을 전체를 움직일 수 있는 기본 연료가 된다.

한편, '국제기후환경산업전'은 환경 및 기후 핵심기술의 장이 되어왔으며 수처리기술, 대기오염방지기술, 토양오염복원기술, 기후변화대응산업,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Npn-CO2 온실가스 저감기술 등이 소개됐다. 140개사 400부스로 해외 30개사와 해외바이어들이 대거 참석하며 하반기 물 관리 심포지엄 및 전시회, 호남권 환경산업 일자리 박람회, 참가업체 국내외 바이어 비즈매칭 상담회, 국내외 참가업체 및 바이어 간 네트워킹 프로그램 등을 만나볼 수 있다.

→ '제8회 국제 기후환경 산업전'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영상 설명: '제8회 국제기후환경산업전' 현장 스케치)

- AVING is Digital Silk Road to Global Market
- 대한민국의 미래, 메이드인코리아&메이드바이코리아 (Made in Korea & Made by Korea)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최근 코로나19(COVID-19)로 인해 집에서 인터넷 강의를 듣는 학생들과 재택근무 직장인들이 늘고 있다. 장시간 책상에 앉아 공부를 하거나 일을 해야 되기에 여느 때보다 집중력과 충분한 휴식이 필요한 시기이다.
캐리어에어컨(회장 강성희)은 글로벌 캐리어와 손잡고, 국내서 개발한 공기청정기를 미국 시장에 본격적으로 수출한다고 23일 밝혔다.
세이코엡손 주식회사(이하 엡손)가 영국 시장조사기관 퓨처소스 컨설팅 자료를 인용해 1994년도부터 현재까지 3LCD 프로젝터 글로벌 누적 판매량 3천만 대를 돌파했다고 최근 밝혔다.
중소기업에서 매출이 성장하고 시장이 확대됨에 따라 공장설립을 검토하는 시점이 발생한다. 하지만, 공장설립에 전문적인 지식이 없어 많은 애로사항을 경험한다. 제조업을 영위하는 중소기업의 대표는 자기공장을 갖는 것이 꿈
개인용 주변기기 전문기업 로지텍(지사장 윤재영)은 미니멀한 디자인의 유선 기계식 키보드 '로지텍 K835 TKL'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