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영남지역 최초의 사진영상기자재전 6일부터 벡스코서 개최

박지연 2016-10-04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부산영남지역 최초의 사진영상기자재전인 '2016 부산국제사진영상기자재전(Busan International Photo & Imaging Show 2016'(이하 P&I+Busan 2016)이 2016년 10월 6일(목)부터 9일(일)까지 벡스코 제2전시장에서 개최된다.

52개사 250부스 규모로 개최되는 이번 행사는 카메라, 렌즈, 영상기기, 조명, 프린팅부터 1인 미디어, VR, 드론에 이르기까지 사진 및 영상에 관한 모든 제품과 콘텐츠 등이 망라돼 총집결하는 전시로, 세기P&C와 함께 포토키나(Photokina) 신제품 Showcase를 비롯해 다채로운 이벤트와 세미나가 준비돼 있다.


먼저 올해 핫이슈로 떠오른 MCN(Multi Channel Networks) 산업을 집중 조명하기 위한 1인 미디어 특별관이 조성된다. 부산의 유명 BJ들이 P&I+Busan 2016 현장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1인 미디어 기자재, 플랫폼, 콘텐츠에 이르기까지 MCN 산업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드론 특별전도 열린다. 헬리캠 같은 항공촬영 드론뿐 아니라, 육상드론, 특수촬영장비와 결합된 드론 등 드론 융합 기술과 최신 제품을 만날 수 있다.

또 VR(Virtual Reality)과 같은 미래 사진영상 산업을 주도할 기술과 장비를 체험할 수 있는 전시가 준비되며, 영화진흥위원회가 주관하는 차세대영상기술사업 관련 포럼 및 체험관이 운영된다.

더불어 드라마 한류를 이끌고 있는 촬영감독, 명사들의 이야기를 직접 들을 수 있는 컨퍼런스도 열린다. 한국방송촬영감독연합회가 주관하는 행사로 드라마, 다큐멘터리 등 방송 현장 전문가들의 생생한 뒷이야기와 HDR, 3DTV 등을 중심으로 한 최신 트렌드에 대한 정보 교류, 방송분야로 진출을 희망하는 미래 방송인의 진로 탐색 및 선배와의 소통 시간이 마련된다.

이번 P&I+Busan 2016은 사진영상 전문가, 아마추어 사진가, 사진 및 영상 애호가, 업계 관계자 및 일반인 등 여러 수요자가 요구하는 다양한 정보를 한자리에서 확인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제1회 부산국제사진영상기자재전과 관련한 자세한 일정 및 세부내용은 P&I+Busan 홈페이지(www.busanpni.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에코백스는 1988년에 창립했으며 지금까지 꾸준하게 한길만을 걸어왔다. 특히 유리창을 닦는 로봇청소기 외에도 세계 최초로 자율 주행 제품까지 개발하며 그 성능과 기술을 인정받아왔다. 덕분에 현재는 전 세계 48개국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는 멤버사인 스마트 안전 전문 기업 지에스아이엘(대표 이정우)이 최근 신용보증기금으로부터 15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3일 밝혔다. 지에스아이엘은 2016년부터 본투글로벌센터 멤버사
LG전자의 퓨리케어 공기청정기 3총사가 해외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골프티와 볼마커를 한번에 벨트에 착용하는 '미래티홀더' (주)미래산업이 2020 SBS골프 대한민국 골프대전에 참석했다.
시흥산업진흥원(원장 김태정)이 운영하는 시흥창업센터에서 시흥시 관내 (예비)창업자를 위한 「2020년 시니어 및 기술창업 고도화 지원」 사업의 참가기업을 모집한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