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MIECF] YONGAN, 건축재로 사용 가능한 코르크보드 선보여

신명진 2017-03-3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Yong An Environmental Engineering은 3월 30일(목)부터 4월 1일(토)까지 사흘간 마카오의 베네치안 리조트에서 열리는 '2017년 마카오국제환경공동포럼 및 전시회(2017MIECF)'에 참가해 코르크를 활용한 건축재를 선보였다.

코르크 덩어리는 코르크 나무 관리나 청소 작업 중 얻어지는 자연적이고 100%식물성 물질이다. 코르크 나무는 많은 양의 이산화탄소를 매년 격리시켜 온실화와 온난화 저감에도 기여한다. 건축소재로 사용되는 코르크 덩어리는 증기로 인한 코르크의 팽창으로 생긴다. 아무런 합성물질이 사용되지 않고 코르크 수지만이 그 접합제 역할을 한다.

또한 EC 시판 허가와 유럽의 EN 13170 기준을 충족시키고 있으며, 기술적 부분이 LNEC(전국적 민영 엔지니어링 연구소)의 기준에 따라 정기적으로 점검된다는 것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 제품의 장점은 여러가지가 있다. 우수한 단열재이며 방음재이다. 따라서 에너지 사용을 50%까지 줄일 수 있다. 또한 건강한 천연 상품이고, 연기가 나지 않는 난연성 자재이다. 벽의 두께와 침습성을 줄일 수 있으며 결로를 방지한다. 외면 내구성도 증가시키고 입주자에게 피해 주지 않고 외면을 복구할 수 있다.

한편, MIECF는 환경 사업분야에서 중국 남부의 범 주강 삼각주(홍콩~선전~광저우~주하이~마카오)와 국제 시장 간의 기술 및 정보 교환을 육성하기 위한 전략적 목표로 중화인민공화국 마카오특별행정구 정부가 시작한 이벤트로, 2017MIECF는 'Innovative Green Development for Sustainable Future'라는 테마로 진행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산업 기사

㈜인타코퍼레이션 (대표: 김문섭)은 최근 박스 손잡이 구멍에 대한 사회적 이슈에 대한 내용을 접하고 단순히 구멍만 뚫어서 해결될 문제가 아님을 알고 근본적으로 박스 손잡이 구멍에 대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한 아이디어
삼우산업은 11월 11일(수)부터 13일(금)까지 3일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2020 국제환경에너지산업전(이하 ENTECH 2020)'에 참가해 모듈형 공기청정기를 선보였으며 'BEST of 2020 국제환경에
옥광엔지니어링는11월 11일(수)부터 13일(금)까지 3일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2020 국제환경에너지산업전(이하 ENTECH 2020)'에 참가해 부식방지 동벨브를 선보였다.
케이씨는11월 11일(수)부터 13일(금)까지 3일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2020 국제환경에너지산업전(이하 ENTECH 2020)'에 참가해 선박부식방지 장치를 선보였다.
도원에이팩스는11월 11일(수)부터 13일(금)까지 3일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2020 국제환경에너지산업전(이하 ENTECH 2020)'에 참가해 자동 로터리 스크린 슬러지수집기를 선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