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보는 국제전기전력전] 국제전기, 해외 수출을 꿈꾸며 '국제전기전력전시회' 참가한다

유은정 2017-04-2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국제전기는 오는 5월 10일(수)부터 12일(금)까지 삼성동 코엑스(COEX)에서 열리는 '2017 국제 전기전력 전시회'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사진 설명: 국제전기의 해무(HEMU-430X))

1970년대 수입제품이 주도하던 특수 변압기 시장에서 국제전기㈜는 1946년 설립돼 올해로 창립 71주년을 맞았다. 1979년 첫 철도 변압기를 개발 후 철도차량 특수변압기 분야에서 독보적인 반열에 올랐으며 중전기기 분야에서도 국내 시장 점유율을 점차 높이며 현재는 해외 수출을 앞두고 있다.

관계자는 "국제전기㈜는 변압기 제조업체로 특수 변압기뿐 아니라 UPS, 인버터, 정류기, 충전기 등 전력전자 사업부문을 강화하며 중전기기 종합 제조업체로 성장하고 있다"면서 "이외에도 기술적으로는1980년 미국 EMERSON사와 기술도입 계약을 맺고 정부의 발전설비 전문 계열화 업체로 지정이 되면서 PS와UL마크를 획득하는 등 해외수출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는 노력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제전기는 90년대에 들어서 일본 ORIGIN전기와 기술협약을 맺었으며 전기집진기용 고압발생장치, 싸이리스타 디지털제어방식, EP용 고압전원장치 기술 등을 들여왔다. 1994년에는 기업부설연구소를 설립해 주상 설치 형 자동전압 조정기 등을 개발하여 R&D에 중점을 둔 제품들을 연구 개발하여 생산해 왔다. 이를 기반으로 원자력 발전설비 'Q-Class'업체로 된 바 있다.

또한, 2009년에는 몰드변압기 생산설비를 마련하고 판매를 시작했으며 최근에는 고속철도용 주변압기(해무; 430km/h)를 국산화에 성공, 2017년부터 본격적으로 발주 되고 있는 분산형 고속전철 (EMU-250, EMU-300) 사업에도 참여한다.

관계자는 "국제전기가 오랜 시간 장수 기업으로 유지될 수 있었던 데에는 끊임없이 시대 변화에 민첩하게 적응해나가는 노력이 큰 역할을 했다"면서 "앞으로도 새로운 분야로 관심을 기울이고 마케팅을 강화하여 중전기기 분야의 시장점유율을 높이고 해외수출물량도 획기적으로 늘려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전기기술인협회와 코트라가 주최하는 '2017 국제전기전력전시회'는 전기전력 산업, 스마트그리드, 발전 및 원자력플랜트 산업, 중전기 산업을 융합한 전기전력분야 전문전시회로서 관련 유관기관 및 단체, 전력공기업, 전기설계, 감리, 안전관리, 유지보수 분야 등의 주요 발주처와 End-User 3만여 명이 참관하는 전시회이다.

→'2017 국제 전기전력 전시회' 바로가기

(사진 설명: 국제전기의 ASEA_ABB_500kw)

(사진 설명: 국제전기의 주상설치형자동전압조정기(PVR))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투자유치를 진행함에 있어 자금조달비용이라는 용어를 이해해야한다. 우선 자금조달에는 투자와 융자가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의 애플 프리미엄 리셀러인 윌리스가 9월 29일부터 새로운 애플 워치 판매를 시작하고, 출시 기념 이벤트를 실시한다.
글로벌 전자 솔루션 제공업체 몰렉스를 프로모션 멤버로 두고 있는 SFP-DD(SFP-DD: Small Form Factor Pluggable Double Density) 다중 소스 협회(MSA: Multi Sourc
창업진흥원(원장 김광현, 이하 창진원)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마련한 기관장 급여 반납금을 전통시장 활성화와 지역 내 사회 취약계층을 위한 기부 등 코로나 블루 극복 활동을 전개하였다.
감성 모바일 액세서리 아트뮤(artmu)를 운영하는 (주)아트뮤코리아(대표 우석기)가 USB PD 충전까지도 지원하는 'C타입 PD HDMI 스마트폰 미러링 케이블' 3종을 출시했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