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기전력전 영상] 이온, 최신 모듈형 무정전전원공급장치(UPS) 선보여

신두영 2017-05-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주식회사 이온은 10일(수)부터 12일(금)까지 삼성동 코엑스(COEX)에서 열린 '2017 국제 전기전력 전시회'에 참가해 최신 모듈형 무정전전원공급장치(UPS)를 선보인다.

이번 전기전력전에 선보인 1200kVA급 모듈형 하이브리드 UPS는 300kVA 단위 모듈을 순차적으로 증설하여 시스템당 1200kVA급까지 확장하며, 시스템을 병렬로 증설할 경우 최대 9.6MVA까지 확장 가능하다.

최대 효율은 97.5%로 상시 이중변환 방식임을 감안하면 매우 높은 편이다. 이는 최신의 3 레벨 변환 기술을 채용한 결과로 효율 측면에서는 2레벨 변환 기술을 채용한 세계적 경쟁기업들에 견주어 효율이 2-3% 이상 높은 수준이다.

또한 저부하 시 운전효율 향상을 위한 지능형 병렬운전기술, 운전 중 모듈 교체가 가능한 핫-스왑 기술, 비선형 부하 시 고조파 특성 개선을 위한 반복제어기 기술 등 최첨단 기술이 적용 되었다.

특히 ESS 하이브리드 기능을 지원하여 무정전전원공급 기능뿐 아니라 요즘 한창 각광받는 ESS 용도의 PCS 기능을 별도의 추가 비용 없이 한대의 시스템에 구현하였다.

모듈형 UPS는 순차적인 용량 증설이 가능 하므로 투자 예산을 분산 집행하여 경제성을 확보하고 불의의 장애 시 다운타임 없이 유지보수가 가능한 점등이 강점이다. 이와 같은 특징에 주목하여 데이터 센터 등 국내 주요 수요처 시장이 일체형에서 모듈형으로 빠르게 이동하고 있다.

한편, 한국전기기술인협회와 코트라가 주최하는 '2017 국제전기전력전시회'는 전기전력 산업, 스마트그리드, 발전 및 원자력플랜트 산업, 중전기 산업을 융합한 전기전력분야 전문전시회로서 관련 유관기관 및 단체, 전력공기업, 전기설계, 감리, 안전관리, 유지보수 분야 등의 주요 발주처와 End-User 3만여 명이 참관하는 전시회다.

→'2017 국제 전기전력 전시회'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반도체 업계와 하이테크 업계에 첨단 소재 및 공정 솔루션을 공급하는 글로벌 선도기업 인테그리스(Entegris, Inc.)가 최첨단 반도체 제조에 반드시 필요한 CDS에서 정전하를 제거한 새로운 유체 관리 시스템을
HMM(대표이사 배재훈)이 국내 해운업계 최초로 '선박종합상황실(Fleet Control Center)'을 23일 오픈했다.
'바이오플러스-인터펙스 코리아 2020'이 오늘 9월 23일 '무관중 온라인' 행사로 개막했다.
현재 최고 산업이라고 할 수 있는 반도체 산업에서 AI 기술로 품질불량을 사전에 예측하여 반도체의 수율을 증가시키고, 인력을 호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기술을 ㈜에이아이비즈에서 연구개발중에 있다.
4차 산업 혁명시대의 핵심인 IOT 및 ROBOT 교육을 위한 SW/HW 교육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는 시점이다. 더불어 전세계 코로나 19 확산에 따라 비대면 EduTech 시장이 확대되고 있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