융합과 혁신, 미래를 여는 '2017 한국전자전(KES), 17일 코엑스서 개막

이은실 2017-10-1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국내 최대 전자 IT 전문전시회인 '2017 한국전자전(이하, KES)'이 10월 17일 코엑스에서 개막했다.

1969년 최초 개최 이후 올해 48회째를 맞는 KES는 17개국, 500여 개 기업이 900여 개 최신제품을 전시한다. 글로벌 융합기업들과 유망 중소기업이 참가해 4차 산업혁명을 촉진하는 초지능·초연결 기술(AI, IoT, 5G 등)을 확산할 것으로 전망된다.

본 행사를 주관한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 권오현 회장은 "어느 해보다 다양한 융합제품들을 대거 선보인다"며 "전자·IT뿐 아니라 타 업종 간 융합촉진 플랫폼의 장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본격적인 개막에 앞서, KES Innovation Awards 시상식이 진행됐다. 세계 최초 LCoS타입 레이저광원을 이용한 휴대용 레이저빔 프로젝터, 30.2-ch 기반의 STA Private Theater 등 IT코리아 브랜드 이미지와 연계한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11개 업체 13개 선정제품을 한눈에 볼 수 있었다.

제6회 KES Awards 수상기업은 (NEW) 삼성전자, LG전자, 소닉티어, 에스오에스랩, 크레모텍, 퓨처메인, (Design) LG전자, 삼성전자, 디케이, 뮤솔버스, (Content) 클라우드게이트, 소트론, 한국전자기술 등이다.

개막식에는 다수의 VIP들이 참석했으며 해당 전시회는 참가하는 기업들이 우수인재 확보와 판로를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전시뿐 아니라, 전자·IT분야 VC 초청 '투자유치 상담회'등 다채로운 부대행사를 연계 개최하고 4차산업 혁명시대, 미래의 삶을 열어가는 기술을 확산하고 혁신성장을 이루고자 하는 역동적인 IT산업 비전을 제시하는 컨퍼런스도 개최한다.


또한, 전 세계 20여 개국 70여 개사의 진성바이어를 선별해 글로벌 바이어 수출전략 상담회도 진행한다. 한국전자전 기간 국내 참가업체들과 1대1 맞춤형 수출전략 상담회를 통해 중소·중견기업 수출지원을 강화하고 혁신성장을 지원할 계획이다. 창업투자사 및 VC 약 10개사와 유망 중소벤처기업 간 1대1'투자유치 상담회'도 개최한다. 유망 중소·벤처기업을 발굴, 성장 가속화를 지원하고, 더 나아가 투자 연계를 통해 상호 win-win 할 수 있는 벤처생태계 구축에도 앞장설 것으로 전망된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2014년 2월 설립한 ㈜제이엘케이(JLK)는 인공지능 산업의 대표 기업으로 독보적인 기술력과 전문성을 기반으로 인공지능 의료, 헬스케어, 데이터 산업의 혁신을 이끌어 나가고 있다.
㈜타이드는 PLC(전력선 통신망)를 바탕으로 유선 및 LTE를 기반으로 한 무선 통신 기술을 활용해 지능형 전력망과 에너지 관리시스템, 서비스의 제공과 함께 IoT 핵심 솔루션 공급자다.
넥슨은 네오플이 개발한 2D 액션 역할수행게임(RPG) '던전앤파이터 모바일'(던파 모바일)의 국내 서비스를 앞두고 사전 등록 이벤트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에픽시스템즈는 11월 25일(목)부터 28일(일)까지 4일간 고양 킨텍스(KINTEX) 제1전시장에서 진행하는 '2021 디지털 대전환 엑스포(DIGITAL TRANSFORMATION EXPO KOREA 2021)'
창업존 운영기관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신현삼)는 지난 25일 개최된 '제8회 스타트업 815'를 성황리에 마쳤다고 26일 밝혔다.
성남산업진흥원은 아시아실리콘밸리 성남 프로젝트를 성공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