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심천하이테크페어 영상] 날다팩토리, 국내 최초의 4축 와이어 위치 이동 시스템 선봬

노웅래 2017-11-2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날다팩토리는 11월 16일(목)부터 21일(화)까지 총 6일간 중국 심천컨벤션센터(Shenzhen Convention & Exhibition Center)에서 열리는 '2017 중국 심천 하이테크 박람회(CHINA HI-TECH FAIR, 이하 CHTF)'에서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 문화기술(CT) 공동관으로 참가해 국내 최초의 4축 와이어 위치 이동 시스템을 선보였다.

발전된 공중 콘텐츠를 생산하는 융복합 기업인 날다팩토리는 2015년 설립돼 아시아 최초 4축을 기반으로 한 실시간 와이어 위치이동 시스템을 개발해 공중 퍼포먼스 및 캐릭터와 오브제 등의 자유로운 플라잉 구현을 가능하게 했다. 정교하고 역동적인 촬영과 중계 능력을 검증받아 콘서트, 스포츠 경기, 축제 등의 현장에서 활약하고 있다.

이외에도 4축 와이어 시스템의 영역을 넓혀 와이어 컨트롤 시스템을 이용한 재활치료기기를 개발했으며 최근 급성장하는 가상현실 및 증강현실 사업에도 접목했다. 또한 '태양의 서커스(CIRQUE DU SOLEIL)' 와 같은 기술과 예술이 결합된 대규모 융복합 공연을 국내 최초로 제작했다.

날다팩토리 지동익 대표는 "지금까지는 기술 개발에 주력해 왔다면 앞으로는 본격적으로 마켓에 진입하기 위해서 이런 박람회에 많이 참가해 매출을 증대 시킬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2017 중국 심천 하이테크 박람회'는 중국에서 가장 크고 영향력 있는 과학 기술 박람회로 매년 전세계 50여 개국의 3,000여 기업과 50여 만명의 참관객이 참석하는 중국 최고 수준의 기술 전시회다.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 문화기술(CT) 공동관은 국내의 유망한 문화기술 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전시 및 해외바이어 상담 지원 등 다각적인 지원을 통한 교두보 역할을 하기 위해 마련됐다. 올해 문화기술 유망기업은 총 14개사로, 문화기술 기업 11개사와 한국저작권위원회 및 아시아교류협회가 공동 주관하는 저작권기술기업 해외진출 지원프로그램 'DCAN(Digital Copyright Asian Network)' 3개사와 함께 구성됐다.

한국콘텐츠진흥원 문화기술 공동관 14개사는 다음과 같다. 문화기술 기업 11개사 ▲비손콘텐츠 ▲엠랩 ▲펀웨이브 ▲포더비전 ▲클릭트 ▲연시스템즈 ▲날다팩토리 ▲씨투몬스터 ▲이지위드 ▲해라 ▲크리스피, DCAN 3개사 ▲우경정보기술 ▲엠더블유스토리 ▲아이와즈

→ 2017  차이나하이테크페어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투자유치를 진행함에 있어 자금조달비용이라는 용어를 이해해야한다. 우선 자금조달에는 투자와 융자가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의 애플 프리미엄 리셀러인 윌리스가 9월 29일부터 새로운 애플 워치 판매를 시작하고, 출시 기념 이벤트를 실시한다.
글로벌 전자 솔루션 제공업체 몰렉스를 프로모션 멤버로 두고 있는 SFP-DD(SFP-DD: Small Form Factor Pluggable Double Density) 다중 소스 협회(MSA: Multi Sourc
창업진흥원(원장 김광현, 이하 창진원)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마련한 기관장 급여 반납금을 전통시장 활성화와 지역 내 사회 취약계층을 위한 기부 등 코로나 블루 극복 활동을 전개하였다.
감성 모바일 액세서리 아트뮤(artmu)를 운영하는 (주)아트뮤코리아(대표 우석기)가 USB PD 충전까지도 지원하는 'C타입 PD HDMI 스마트폰 미러링 케이블' 3종을 출시했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