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가 바라본 CES 2018 그리고 콘텐츠 사업의 미래

이은실 2018-01-24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경기도 내 성장 가능성 높은 스타트업을 돕고 일자리 창출에 심혈을 기울이겠습니다"

경기도는 지난해 11월 NRP 기업육성 프로그램인 '일본 VC 투자 라운드'를 개최한 후 후속 조치로 도쿄 VR 스타트업 데모데이에 4개사가 참가해 투자자들로부터 긍정적인 평가를 받은 바 있다. NRP는 경기도의 VR·AR 기업육성 프로그램으로 성장가능성 높은 스타트업을 도와 해외시장 진출부터 후속 투자까지 지원하는 시스템이다.

경기도는 이에 그치지 않고 지난 1월 9일(화)부터 12일(금)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IT 전시회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18'에 참가해 국내 기업들의 참가를 지원하고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이에 에이빙뉴스는 'CES 2018'이 열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안동광 경기도 문화체육관광국 콘텐츠사업과장을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안 과장은 'CES 2018'에 참여한 소감에 대해 "세계 최대 IT전시회에 와 보니 글로벌 기업들과 제품들을 만나게 돼 경이롭다"며 "특히 중국 기업들의 빠른 성장이 눈에 띤다"고 말했다. 이어, "10년 전에는 한국 기업이 많이 앞섰으나 이제는 중국이 많이 쫓아온 상태다"며 "한국에 있는 콘텐츠 기업들이 위기 의식을 느끼고 더욱 발전해야 한다"면서 한국 기업에 대한 조언과 응원의 말을 전했다.

기업들에게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는 경기도. 경기도는 2018년 한 해 콘텐츠 산업 진흥을 위해 어떤 방향성을 설정하고 있는지 물었다. 안 과장은 "한국 콘텐츠 기업들은 '포기 하지 않는 정신'이 장점이다. 경기도는 한국 기업이 갖고 있는 장점을 어떻게 끌어올리고 지원을 할지 고민하고 있다"며 "정책실패에 대한 우려로 소극적인 정책을 펼치기 보다는 산업 트렌드를 선도할 콘텐츠 산업에 적극 투자하겠다"는 소신을 밝혔다.

"VR콘텐츠와 게임 콘텐츠 지원에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기업들의 해외 전시회 참가 시 광고, 미디어 매칭 등 홍보하는 부분에 적극적으로 투자할 예정이며 해당 프로그램을 통해 많은 일자리를 만들어내고 싶다. 또한, 실질적으로 기업들의 수요가 있는 입주공간과 법률 컨설팅 등 기업지원 프로그램도 집중적으로 지원할 것이다"며 안 과장은 경기도 산하기관인 경기 콘텐츠진흥원에서 중점 추진할 사업들에 대해서 이야기를 풀어나갔다.

기업들을 지원하는 과정에서 고민은 없을까. 그는 "산업단지에 어떤 콘텐츠 기업들을 넣어야 할지 고민이다. 전통적인 콘텐츠와 VR 사이에서 고민이 되고 프로그램을 어떻게 짤지, 시너지 효과는 어떻게 낼 수 있을지 여러 방면으로 생각이 많이 든다"고 고심하는 내용들을 말하기도 했다.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에 복합적인 솔루션을 제공하는 경기도의 2018년 전체적인 한 해 계획이 궁금하다. 그에게 소개하고 싶은 내용이 있다면 이 자리에서 조금 말해달라고 부탁했다. "콘텐츠 산업 일자리를 만드는 것에 집중할 계획이며 경기도 산업단지에 융복합콘텐츠타운을 조성하여 제조업과 콘텐츠 사이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그 시작으로 시흥 산업단지 인접한 곳에 '서부 경기문화창조허브'를 올해 1월 말에 오픈한다"며 '경기문화창조허브'에 대한 많은 관심을 부탁했다. 또한, "기존 제조업과 콘텐츠산업을 연결하여 데이터와 경험을 축적할 예정이며 그것을 기반으로 콘텐츠산업 육성 정책을 더욱 확장시켜나갈 예정이다"고 올 한 해 계획에 대해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내년 'CES 2019'에 참가해 경기도 독립 부스를 만들게 된다면 참여기업들의 콘텐츠를 엮어서 홍보전략을 짜고 홍보툴을 제작하여 전시하는 방향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결과적으로 더 많은 일자리 창출에 힘쓰고 싶다"며 1년 뒤 열릴 세계 최대 IT 전시회 CES 참가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일자리 창출'과 '스타트업 지원'에 힘 쏟고 있는 경기도의 진심 어린 고민이 묻어나는 인터뷰 시간이었다. 향후에도 경기도의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성장 가능성 있는 기업들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길 기대해 본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에코백스는 1988년에 창립했으며 지금까지 꾸준하게 한길만을 걸어왔다. 특히 유리창을 닦는 로봇청소기 외에도 세계 최초로 자율 주행 제품까지 개발하며 그 성능과 기술을 인정받아왔다. 덕분에 현재는 전 세계 48개국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는 멤버사인 스마트 안전 전문 기업 지에스아이엘(대표 이정우)이 최근 신용보증기금으로부터 15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3일 밝혔다. 지에스아이엘은 2016년부터 본투글로벌센터 멤버사
LG전자의 퓨리케어 공기청정기 3총사가 해외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골프티와 볼마커를 한번에 벨트에 착용하는 '미래티홀더' (주)미래산업이 2020 SBS골프 대한민국 골프대전에 참석했다.
시흥산업진흥원(원장 김태정)이 운영하는 시흥창업센터에서 시흥시 관내 (예비)창업자를 위한 「2020년 시니어 및 기술창업 고도화 지원」 사업의 참가기업을 모집한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