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스트링사운드, 한국 전통음악 앱 '지금풍류' 정식 출시 예정

이은실 2018-01-2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슈퍼스트링사운드는 경기콘텐츠진흥원에서 운영하는 부천클러스터 운영센터 'G-START E 글로벌 진출' 참가 기업으로 올해 하반기 한국 전통음악 앱 '지금풍류' 정식 출시를 앞두고 있다.

슈퍼스트링사운드는 한국 전통음악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 콘텐츠 기업으로, 디지털 악기와 애플리케이션 개발을 위해 2016년 5월 13일에 설립됐다. 최근 혼자서도 한국 전통음악의 합주를 경험할 수 있는 안드로이드 애플리케이션 '지금풍류' 베타 버전을 지난 11월 출시했으며 유료화 및 iOS 버전 개발을 진행 중에 있다.

'지금풍류' 앱을 이용하면 전통음악을 재생할 때 악기별로 음량을 제어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자신이 연주하는 악기를 제외한 다른 악기들만 재생함으로써 혼자서도 합주 연습이 언제 어디서나 가능하다. 또한, 블루투스 스피커와 연동시킬 수 있으며 일반적인 스테레오(2채널) 스피커를 사용할 경우 각각의 스피커에 특정 악기를 배치함으로써 연주의 공간감을 극대화할 수 있다. 애플리케이션에서 제공하는 새소리, 바람소리, 빗소리 등의 자연음향 효과도 추가적으로 사용 가능하다.

현재 슈퍼스트링사운드는 영산회상(풍류)과 사물놀이 등을 포함하여 총 18곡을 서비스할 예정이며, 유료 버전에서는 좀 더 다양한 장르의 음악과 음향 효과를 추가할 예정이다. '지금풍류'의 주 타깃은 국악을 배우거나 취미로 즐기는 사람들이며 초등학생들을 서브 타깃으로 설정해 동요나 민요를 쉽게 연습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상 중이다.

슈퍼스트링사운드 대표 조대웅은 "해외 진출도 계획하고 있으며 해외 진출시 에듀테크 분야를 중점으로 진출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장기적인 비즈니스 목표는 비동양권에서 아시아 음악을 배우거나 공부할 때 활용할 수 있는 교육 프로그램을 만드는 것이다"며 "잃어버린 전통음악을 다시 소개하고 싶고, 우리 음악의 문화예술적 가치를 세계 시장에서도 확인하는 것이 목표이자 비전이다"라고 말했다.



(사진 설명: 'CES 2018'서 인터뷰를 진행한 '슈퍼스트링사운드')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니콘(니콘이미징코리아 대표 정해환)이 니콘 디지털 카메라로 촬영한 사진 및 영상을 손쉽게 열람부터 편집까지 할 수 있는 무료 소프트웨어 'NX 스튜디오'를 선보였다.
국민보건 향상과 의학술 발전 및 의료, 병원 관련산업의 활성화를 위한 제36회 국제의료기기·병원설비전시회(KIMES 2021)가 3월 18일(목)부터 21일(일)까지 4일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전시장(COEX) 전관에
㈜엠에스아이코리아(대표 공번서)가 가벼운 무게와 고성능 게이밍 센서와 스위치를 탑재한 'MSI GM41 초경량 게이밍 마우스'를 출시했다.
중소기업에서 성장을 위해서는 연구인력의 채용은 매우 중요한 숙제이다. 연구인력을 채용하기 위한 제도는 병역특례제도의 활용과 고경력 인구인력 채용지원사업으로 구분하여 전략적으로 접근해야 한다. 우선 고경력 연구인력 채
카카오페이(대표 류영준)가 삼성카드와 함께 오는 5월 출시를 목표로 '카카오페이 신용카드(PLCC, Private Label Credit Card, 상업자 표시 신용카드)'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