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토큐브, 스마트 놀이교구로 브라질 에듀테크 시장 진출 초읽기

이은실 2018-01-2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아토큐브는 경기콘텐츠진흥원에서 운영하는 부천클러스터 G-START 프로그램 참가기업으로 브라질 에듀테크 시장 진출을 앞두고 있다.

아토큐브는 나무블록 9개가 한 세트로 구성돼 있으며 총 10개의 종류가 있다. 한 세트 구성품인 9개의 나무블록은 한글, 알파벳, 숫자 등 총 23억 개의 이미지를 구현함으로써 아이들의 상상력과 창의력을 키워주는 데 도움을 준다. 뿐만 아니라 다양한 이미지를 만들고 표현함으로써 코딩적 사고를 돕는 역할까지 한다. 틀에 갇히지 않는 방식의 놀이교구이기 때문에 아이들의 흥미를 불러일으키기 쉬우며 새로운 놀이문화의 장을 만드는 데 기여한다.

또한 친환경 나무블록이기 때문에 다른 제품들과 달리 아이들이 입에 넣어도 안전하며 모바일 디바이스와도 연결돼 확장성이 높다는 장점이 있다. 스마트폰이나 테블릿 PC의 카메라를 이용하면 큐브의 패턴을 읽을 수 있다. 아이들은 모바일 어플과 영상 콘텐츠, book 형태의 다양한 커리큘럼을 제공하는 워크북을 통해 다양한 콘텐츠를 경험하고 큐브놀이에 적용할 수 있다.

관계자는 "아토큐브가 제공하는 콘텐츠는 수천 명의 아이들과 현업에 종사하고 있는 선생님, 원장님, 부모님들에게 피드백을 받아 완성된 것이다"며 "검증된 콘텐츠가 바로 우리의 경쟁력이다"고 말했다. 이어, "IT와 아날로그 제품을 융합한 새로운 에듀테크 시장을 선도하는 것이 우리의 목표다"며 "단순한 장난감이나 교육도구가 아닌 최신 기술과 아날로그가 융합된 제품을 통해 아이들에게 교육적 가치를 전달할 수 있는 콘텐츠를 효과적으로 제공하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한편, 아토큐브는 IT 기술을 접목해 아이들의 새로운 교육과 놀이문화를 만들어가는 회사로 유치원, 어린이집 등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현대, 롯데, NC백화점 등의 문화센터에서도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유치원 연합회와 콘텐츠 공급에 대한 MOU을 체결한 상태며 중국, 브라질 등 해외에 서비스 계약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 브라질 현지에서는 에듀테크 붐이 일어나고 있는 상황으로 아토큐브의 브라질 시장진출은 긍정적인 성과를 거둘 것으로 전망된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니콘(니콘이미징코리아 대표 정해환)이 니콘 디지털 카메라로 촬영한 사진 및 영상을 손쉽게 열람부터 편집까지 할 수 있는 무료 소프트웨어 'NX 스튜디오'를 선보였다.
국민보건 향상과 의학술 발전 및 의료, 병원 관련산업의 활성화를 위한 제36회 국제의료기기·병원설비전시회(KIMES 2021)가 3월 18일(목)부터 21일(일)까지 4일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전시장(COEX) 전관에
㈜엠에스아이코리아(대표 공번서)가 가벼운 무게와 고성능 게이밍 센서와 스위치를 탑재한 'MSI GM41 초경량 게이밍 마우스'를 출시했다.
중소기업에서 성장을 위해서는 연구인력의 채용은 매우 중요한 숙제이다. 연구인력을 채용하기 위한 제도는 병역특례제도의 활용과 고경력 인구인력 채용지원사업으로 구분하여 전략적으로 접근해야 한다. 우선 고경력 연구인력 채
카카오페이(대표 류영준)가 삼성카드와 함께 오는 5월 출시를 목표로 '카카오페이 신용카드(PLCC, Private Label Credit Card, 상업자 표시 신용카드)'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