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보는 MIK 2018] 네오스텍, 합리적인 가격을 내세운 다기능방충망으로 미국, 일본 및 개발도상국 진출 희망

이은실 2018-08-0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네오스텍은 인천경제정보산업테크노파크의 지원을 받아 오는 8월 23일(목) 양재 더케이호텔에서 열리는 '2018 컨퍼런스&네트워킹(MIK 2018 Conference&Networking Party)'에서 '스마트 방범 방충망'및 'IoT 감지기'를 소개하며 미국, 일본 등으로 진출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할 예정이다.

(사진 설명: 네오스텍의 '스마트 방범 방충망')

네오스텍 관계자는 "앞으로도 합리적인 가격이지만 다기능을 갖춘 방충망을 지속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라며 "단독주택이 많이 보급된 미국 및 일본과 고비용의 방범 서비스를 이용하기 힘든 개발도상국에 진출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어 "제품에 지속적으로 IoT 기술을 접목해 출시할 예정이며 고객들과 끊임없는 소통을 통해 접점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전했다.

네오스텍은 2017년 2월 대영 홈큐리 방충망 업체를 시작으로 2018년 IoT 연구개발부서 설립 후 성장하고 있는 기업이다. 수많은 연구개발로 방범, 안전, 미세먼지 방충망 등에 IoT기술을 접목한 제품을 자체 브랜드 '위네츠(Winets)'를 통해 선보이고 있다. 네오스텍의 주 타겟은 침입위험에 노출된 저층 거주 가정부터 어린아이가 있는 고층 거주 가정같이 안전에 취약한 가정이다.


(사진 설명: 네오스텍의 'IoT 감지기')

또한, 네오스텍은 4차 산업 혁명에 발맞춘 IoT 감지기 개발에 주력해 사용자가 침입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대응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향후 스테디셀러 제품은 물론 프리미엄 제품, 보급형 제품, 친환경 제품 등을 다양하게 개발해 고객들에게 다가갈 계획이다.

네오스텍의 주요 제품인 '방범방충망'은 고강도 스테인리스 망에 알루미늄 프레임이 결합돼 1.5톤의 하중을 견딜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12월 시판예정인 IoT감지기는 침입자가 망치, 도끼, 칼 등으로 충격을 가한 즉시 사용자에게 실시간으로 상황을 전달하는 제품이다.

한편, 이번 행사는 연간 100여 개 전시회 미디어파트너이자 세계 3대 IT/Tech/가전전시회 중 하나인 MWC와 IFA의 미디어파트너로 활약하고 있는 글로벌뉴스네트워크 '에이빙뉴스'가 주최하며 중국 최초 IT 포털 Yesky, 베트남 국영 언론인 VietnamPlus, 팬덤 기반 동영상 플랫폼SEESO, 인플루언서 마케팅 플랫폼 ASIX가 공동으로 주관한다.

→ 'MIK 2018 Conference&Networking 시즌1' 기사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워라밸 10대 우수 기업', '서울형 청년친화 강소기업', '취업하고 싶은 기업' 등에 선정되면서 이상적인 중소기업 모델로 주목받고 있는 ㈜트리플하이엠.
창립 이래 '대한민국 최초'라는 수식이 붙은 혁신적 금융 서비스를 수없이 선보인 웹케시(주). 그 성장 동력은 바로 꾸준히 갈고 닦아 온 망치 덕분이었다.
내년 초 열리는 CES 2019에서 자율형 자동차 교육 키트 Zümi(주미)로 로봇·드론 부문 최고 혁신상이 확정된 로보링크가 최근 Zümi의 디자인을 공개하고 글로벌 AI 토이 회사로 도약하고 있다.
자브라(Jabra)가 모바일 업무 환경에 최적화된 비즈니스용 트루 와이어리스 이어버드 '자브라 이볼브 65t(Jabra Evolve 65t)'를 출시했다.
젠하이저(Sennheiser)가 블루투스 5.0기반의 완전 무선 이어폰 '모멘텀 트루 와이어리스(MOMENTUM True Wireless)'를 출시한다고 11일(화) 밝혔다.
오는 12월 5일(수) '제10회 MIK 2018 컨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