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SS 2018 영상] 한국형 신발 제조업의 미래를 만나볼 수 있는 한국 신발 산업 미래관

노웅래 2018-10-0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한국 신발 산업 미래관은 10월 4일(목)부터 10월 6일(토)까지 총 3일간 벡스코 본관 제1전시장에서 열리는 제18회 2018 부산국제신발전시회 'BISS 2018'에서 미래의 한국형 신발 제조업에 대해 소개했다.

이번 전시회에서 40개 부스 규모로 별도 부스를 마련해 공정별 신발 미래 공장 테마관으로 구성된 한국 신발 산업 미래관은 제조공정 스마트 솔루션 제공 및 기술 시연을 통해 차별화된 기술력을 홍보하고 신발산업 활성화를 위한 정보제공 등 신발 기업의 장기적 성장 발판을 마련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한국 신발 산업 미래관의 참여기업은 △ 젤 압착기, 히팅컨베이어, 포밍기를 소개한 GTM KOREA △ 레이저 컷팅 재단기, 제조컨베이어의 USMC △ 신발 제조 협동로봇을 선보인 아진시스텍 △ 재봉기, 자수기를 선보인 썬테크 △ 3D 프린팅 기술지원 및 장비지원을 제공하는 프로토텍과 케이엔씨, Materialise △ 3D 프린팅, 3D 스캐너를 소개한 씨에이텍 △ 3D 갑피(니팅) 편직기를 선보인 제이엔제이 패션테크놀로지 △ AGV(Automaitc Guided Vehicle) 무인운반차를 선보인 삼미 AGV가 있다.

한편, 전통 신발산업의 중심지 부산에서 열린 부산국제신발전시회 'BISS 2018'은 국내 유일 신발 전문 전시회로 고품질, 기능성 신발, 원부자재, 신발 기계를 한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신발 브랜드 패션쇼, 신발 생체역학 체험 등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했으며 신발 산업의 비전을 제시한다.

→'BISS 2018′ 특별 페이지 바로가기


(영상설명: '제18회 2018 부산국제신발전시회(BISS 2018)' 현장스케치)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디지털 액세서리 브랜드 엘라고(elago, 대표 앤드류 리)에서는 시야를 방해하지 않으면서 스마트폰을 안정적으로 거치할 수 있는 '차량용 고속 무선충전 거치대'를 18일 출시했다.
마린이노베이션이 제주 우뭇가사리를 원료로 한 양갱 'DALHAROO'를 출시했다.
'농식품 벤처육성 지원사업'에 관심있는 예비창업자와 창업기업을 오는 19일까지 모집한다.
2월 둘째 주 국내외 전시회 및 박람회를 소개한다.
프로젝터 전문 브랜드 옵토마의 4K UHD 초단초점 프로젝터 'P1'이 독일 국제 디자인 공모전 'iF 디자인 어워드 2020(iF Design Award 2020)'에서 홈시어터 프로젝터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