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FA 2018] 한국생산기술연구원, 고성능 전기 자동차 구동모터 기술 'MSO Coil' 선봬

조현진 2018-11-0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은 11월 1일(목)부터 11월 4일(일)까지 총 4일간 대구 엑스코(EXCO)에서 열리는 '대구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에 참가해 고성능 전기자동차 모터 기술 'MSO Coil'을 전시했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은 중소, 중견기업의 기술 경쟁력 강화와 국내 제조업 발전을 위해 공통으로 필요한 뿌리산업기술, 청정생산시스템기술, 융·복합생산기술을 3대 중점 연구 분야로 선정했다. 이를 통해 수요 지향적 R&D 및 실용화, 미래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국내 산업의 기술력을 강화하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이 소개한 'MSO(Maximum Slot Occupation) Coil'은 모터 슬롯 내부에 도체가 감긴 비율(점적율)을 90%까지 올릴 수 있는 전기차 모터 기술로 지금까지 총 38건의 국내, 국제 특허가 출원 및 등록돼 있다.

'MSO Coil'은 한국생산기술연구원 권순오 수석연구원, 이의천 연구원 팀이 2014년에 최초개발한 제품으로 모터, 발전기 집중권 타입 전동기의 주요 성능지표인 코일 점적율을 약 90% 이상 확보하는 모터 기술이다. 모터의 권선저항을 약 50% 가까이 감소시키며 전기자동차의 1회 충전당 주행 거리를 늘이는 데 도움을 준다. 또한 MSO 코일은 낮은 저항값으로 기존 모터보다 발열이 적어 모터의 사이즈 제한이 큰 하이브리드 차량의 고출력, 고효율화에 유리하다는 장점이 있다.

한편, '대구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는 대구광역시, 한국자동차공학한림원이 주최하며 엑스코,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이 주관했다. 이 전시에서는 전기차 I-PACE, 메르세데스 벤츠, 랜드로버 친환경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차량, 독일 칼슨 최고급 튜닝카와 독일 지멘스, 프랑스 다쏘시스템, 스웨덴 이디아다를 비롯한 G화학, KT 등 글로벌 부품기업을 만나볼 수 있다. 또한 '대구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는 대구시 지역 산업 성장을 유도하고 미래 자동차에 대한 시민의 이해와 공감대 형성을 위해 미래 자동차 관련 부품 서비스 및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전기자동차 ▲자율주행 자동차 ▲튜닝카 ▲커넥티드카 ▲튜닝 부품 ▲스마트 자동차 부품 ▲무선통신기술 및 제품 등

→ '2018 대구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공통영상: 대구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 'DIFA 2018' 현장스케치)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파나소닉코리아(대표이사 쿠라마 타카시)는 전기면도기 람대쉬 LV 시리즈의 신제품 'ES-LV97'(이하 LV97)과 'ES-LV67'(이하 LV67)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아시아 3대 보트쇼로 성장한 국가대표 해양레저 축제 '2020 경기국제보트쇼'가 오는 6월 5일 개막을 앞두고 있었지만,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취소 결정했다.
한국엡손㈜(이하 엡손)은 기존 8kg 수준의 가반 중량을 12kg까지 업그레이드한 소형 6축 로봇 C12 시리즈(C12-A1401S/C)를 출시한다고 4일 밝혔다.
디지털 액세서리 브랜드 엘라고(elago, 대표 앤드류 리)에서는 5일 에어팟프로 충전스탠드, 3in1 미니 충전스탠드, 3in1 충전스탠드 등 에어팟프로용 충전스탠드 3종을 출시했다.
사나코 주식회사(주)(대표이사 김상기)가 자사의 화장실 인체 감지 자동 음향기기 '탐소리 센스(TS-3030W)'를 대구광역시에 소재한 경북대학교병원 화장실에 설비됐다고 지난 1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