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Triple W, 초음파를 이용한 방광 감지기 '디프리' 공개

이은실 2019-01-0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Triple W는 1월 8일(화)부터 11일(금)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IT 가전 전시회 'CES 2019(Consumer Technology Show)'에 참가해 '디프리(D Free)'를 선보였다.

일본 신생 기업인 Triple W에서 출시한 '디프리'는 방광 크기의 변화를 감지하고 배뇨 타이밍을 예측한다. 방광을 제대로 탐지하기 위해서는 방광 위 20m 지점에 설치해야 한다. 디프리는 화장실에 갈 시간이 되면 휴대폰이나 태블릿으로 경고를 보낸다. 알림은 사용자가 설정할 수 있다.

이 제품은 초음파 센서를 사용하기 때문에 사용자의 방광에서 데이터를 정확히 추적하고 수집한다. 디프리는 약 24시간 사용이 가능하며 4시간 이내에 완충된다.

한편,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 주최로 매년 1월 열리는 CES는 전 세계 가전산업의 흐름을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는 세계 최대 IT 전시회다. 지난 12년간 세계 3대 테크 전시회인 CES, MWC, IFA의 이슈를 가장 많이 보도한 글로벌 뉴스 네트워크 에이빙뉴스는 올해도 특별 취재단을 파견해 전 세계 기술 트렌드와 주요 이슈를 보도하고 한국의 주요 기업을 소개한다.

→ 'CES 2019'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한국엡손이 콤팩트한 디자인과 편의성을 높인 가정용 '정품무한 잉크젯 프린터 L1110'을 28일 출시한다.
1월 8일(화)부터 11일(금)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IT 가전 전시회 'CES 2019(Consumer Technology Show)'가 진행된다.
Sphero는 1월 8일(화)부터 11일(금)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IT 가전 전시회 'CES 2019(Consumer Technology Show)'에 참가해 새로운 악기 패러다임을 제시한 S
세계 최대 IT 가전 전시회 'CES 2019(Consumer Technology Show)'가 1월 8일(화)부터 11일(금)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렸다.
Sengled는 1월 8일(화)부터 11일(금)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IT 가전 전시회 'CES 2019(Consumer Technology Show)'에 참가해 어디서나 조작 가능한 스마트 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