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 영상] 11년 역사를 가진 중국업체 'UI Solar', 가볍고 쉽게 조립 가능한 '알루미늄 지지대' 소개

이은실 2019-04-1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11년 역사를 가진 중국업체 'UI Solar'는 4월 3일(수)부터 5일(금)까지 대구 EXCO 전시장에서 열리는 '제16회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에 참가해 가볍고 쉽게 조립 가능한 '알루미늄 지지대'를 소개했다.

관계자는 "자사는 2007년 설립됐으며 11년 역사가 있는 회사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소개하는 제품은 알루미늄 지지대이며 해당 제품은 겉에서 보기에 디자인이 예쁘고 가볍다"고 제품의 장점에 대해 설명했다. 덧붙여 "손쉽게 조립 가능한 것이 자사 제품경쟁력 중 하나다"고 전했다.

한국 관계자들을 향해서는 "한국의 관련 업체들과 활발히 교류하고 싶다"고 말하며 바이어 발굴을 통한 한국 시장 진출의 뜻을 밝혔다.

한편, 대구광역시, 경상북도가 주최하고 (주)엑스코, 한국전기공사협회, 한국신재생에너지협회, 한국태양광산업협회, 한국풍력산업협회, 한국수소산업협회, 코트라가 주관하는 '제16회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는 국내 최대, 아시아 3대, 세계 10대 태양광·ESS 전문전시회다. 전시 분야는 다음과 같다. △태양광 △ESS(에너지저장시스템)&배터리 △스마트 그리드 기술 △풍력 △신재생에너지

→ '제 16회 그린에너지엑스포'뉴스 특별 페이지 바로 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도라 카랩은 10월 17일(목)부터 20일(일)까지 대구 엑스코(대표 서장은)에서 열리는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엑스포 2019' 에서 일반 관람객들을 대상으로 자동차 랩핑체험행사를 진행했다.
기아자동차는 10월 17일(목)부터 20일(일)까지 대구 엑스코(대표 서장은)에서 열리는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엑스포 2019' 에 참가해 '쏘울 부스터 EV', '니로 EV',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 제어 시스템(R
대구시는 10월 17일(목)부터 20일(일)까지 대구 엑스코(대표 서장은)에서 열리는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엑스포 2019' 에서 전기차 기반의 자율주행차 사업을 중점적으로 소개했다.
삼우전자정밀은 10월 17일(목)부터 20일(일)까지 대구 엑스코에서 열리는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엑스포 2019 (DIFA 2019)'에 참가해 급속 및 완속 전기차 충전 솔루션을 소개했다.
정복전장은 10월 17일(목)부터 20일(일)까지 대구 엑스코에서 열리는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엑스포 2019 (DIFA 2019)'에 참가해 CAPRO 4세대 LED 충전식 투광등을 선보였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