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토크, 양방향 통•번역기 홍콩전자전서 공개

신명진 2010-04-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HONG KONG, China (AVING Special Report on 'Gangnam-gu Hong Kong Electronics Fairs 2010') -- <Visual News> 글로벌토크(대표 강영배, www.globaltalk.co.kr)가 13일부터 16일까지 4일간 홍콩 종합전시장에서 열리는 '홍콩춘계전자전 2010'에 참가했다.

이번 전시회에서 글로벌토크는 PDA 내장형 양방향 번역•통역기 '지-세이(G-SAY)'를 선보였다.

16개국의 단어와 문장을 언어별로 3만2000개, 총 51만2000개의 방대한 데이터를 지원하는 '지-세이'는 대화에 필요한 단어와 문장을 검색해 조합한 문장을 원어민 발음으로 들려줘, 사용자의 설정에 따라 서로 다른 두 언어간의 양방향 통역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감압식 터치스크린 기반에 70×114mm의 콤팩트한 사이즈로 휴대가 간편하며, 통역 기능 이외에도 전자사전과 어학기 기능, 멀티미디어 기능을 지원해 MP3, MP4, WMA, AVI 파일의 재생이 가능하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포커스 기사

미듬은 10월 31일(목)부터 11월 3일(일)까지 고양시 KINTEX 제1전시장에서 열린 '2019 G-FAIR KOREA (대한민국우수상품전시회)'에 참가해 3D Motion 진동 헤드로 피부 속 깊은 곳까지 관
마켓컬리는 2014년에 설립돼 2015년 5월 '샛별배송'이라는 이름으로 새벽 배송 서비스를 시작했다.
우리나라에는 많은 히트 영화와 드라마가 있습니다. 이러한 영화와 드라마는 저작권을 통해 많은 이슈를 낳아왔습니다. 이번에는 영화가 이슈화 되었고 저작권을 통해 또 한번 이슈가 되었던 사례에 대하여 알아보고자 합니다.
저자는 책에서 '공유 경제권'의 확대로 스마트폰, 웨어러블 디바이스, 일용 잡화, 속옷 등 극히 일부 상품만 소유권을 갖고 나머지 대부분은 공유권이 되어 비용 제로로 가는 새로운 경제 패러다임의 출현을 예측했다.
영화에서 시작하는 직무발명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