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대한민국 국제쿨산업전] 어스그린코리아, 빗물 활용하는 통기관 '생육 삼통관' 선봬

취재2팀 2019-07-1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어스그린코리아는 오는 7월 11일(목)부터 13일(토)까지 대구 엑스코에서 열리는 '2019 대한민국 국제쿨산업전'에 참가해 빗물 활용하는 통기관인 생육 삼통관을 선보였다.

이 제품은 LID(Low Impact Develop), 즉 개발은 하되 자연 상태에 접근한 개발이 이루어지도록 영향을 최소화하는 친환경기법을 보행로에 적용했다.

이 제품의 특징은 빗물을 저장하고 흙으로 침투 시켜 빗물을 효과적으로 활용한 것이다. 뿐만이 아니라 산소, 양분도 공급하여 생육 환경을 개선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외에도 이 제품과 함께 사용하여 친환경 생태보행로를 구성할 수 있는 가로수 보호판과 빗물저장형 구조체인 잔디매트를 선보였다.

이 회사 관계자는 "빗물을 활용하는 제품들을 사용하여 보행로를 구성한다면 기존 보행로와는 차별화된 물순환 친환경 보행로를 구성할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2019 대한민국 국제쿨산업전'은 행정안전부, 대구광역시, 경상북도가 주최하며 엑스코, 대구국제폭염대응포럼 조직위원회가 주관하고 환경부, 기상청, 대구광역시교육청, 한국기상산업기술원,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이 후원한다. 공공재, 산업재, 소비재 등과 관련한 제품들이 다양하게 전시하며, 정부 및 산하기관 정책 사업 홍보관, R&D성과 NGO 홍보관 등도 운영된다.

→ '2019 대한민국 국제쿨산업전' 뉴스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청류에프엔에스(대표 김정수)는 지난 27일 서울 임페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환경·에너지 대상'에서 수분과 분진을 동시에 제거하는 CCDF시스템으로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상을 수상했다.
문화재청과 담양군 주최로 인 문화재 인문학여행을 담양 추성창의기념관과 죽녹원 시가문화촌에서 1박2일(11월27일~28일) 진행하였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인공지능(AI) 기반의 스마트 조명(LED) 대중화 방안을 모색하는 포럼이 개최 되었다.
'지식재산거래'는 4차산업혁명 시대를 맞은 중소기업들에게 실제적인 성장의 발판이 되고 있다. 이러한 시점에서, 망 분리 듀얼 pc를 제조하고 있는 '컴트리'는 지식재산거래 지원사업에 참여해, 우수사례 기업으로 선정됐
'지식재산거래'는 4차산업혁명 시대를 맞은 중소기업들에게 실제적인 성장의 발판이 되고 있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