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SS 2019] 블루피치, 못생겨서 더 멋진 감성 어글리 슈즈 '크레이지플라이' 전시

서성원 2019-10-3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블루피치(대표 강혜인)는 10월 31일(목)부터 11월 2일(토)까지 총 3일간 벡스코 본관 제1전시장에서 열리는 제19회 2019 부산국제신발전시회 'BISS 2019'에 참여해 발 편한 운동화를 선보였다.

블루피치는 신발에 대한 열정과 배려가 묻어나는 디자이너 Lauren Kang과 오랜 신발 경험을 가진 전문가들이 소비자들과 직접 소통하며 디자인과 생산, 그리고 판매까지 모든 과정을 핸들링하는 원스톱 시스템으로 트랜디하면서도 차별화된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빠르게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블루피치는 이번 전시에서 크레이지플라이(CRAZY FLY)와 더불어 마시멜로(MARSH MALLOW), 플라이어웨이(FLY AWAY), 소프트더블쿠션(SOFT DOUBLE CUSHION)을 전시했다. 크레이지 플라이는 투박해서 더 멋진 감성 어글리 슈즈다. 전체적으로 투박하면서도 널찍한 아웃솔을 포인트로 살려 뛰어난 쿠션감을 자랑한다. 마시멜로는  도톰한 아웃솔로 특별한 착화감을 제공하며 언밸런스한 디자인과 아웃도어 디테일이 적용된 신발이다. 플라이어웨이(FLY AWAY)는 방수소재가 사용되었으며, 베이직한 디자인으로 매치하는 의상에 따라 클래식하거나 캐주얼하게 다양한 스타일링 가능하다.

블루피치는 이쁘기만 한 신발은 오래 기억될 수 없다는 모토를 가지고 있다. 블루피치를 처음 시작했을 때는 오프라인 유통이 없어 신발을 판매하고 홍보할 수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찾아갔다. 디자인과 발의 편안함에 대해 함께 고민했고 그런 노력들로 인해 현장에서 좋은 반응으로 빛날 수 있었다. 블루피치 대표는 사람들의 마음속에 오래 기억될 수 있는 좋은 신발을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전통 신발산업의 중심지 부산에서 열린 부산국제신발전시회 'BISS 2019'은 국내 유일 신발 전문 전시회로 고품질, 기능성 신발, 원부자재, 신발 기계를 한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신발 브랜드 패션쇼, 신발 생체역학 체험 등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했으며 신발 산업의 비전을 제시한다.

→ 'BISS2019 (부산국제신발전시회)'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디지털 액세서리 브랜드 엘라고(elago, 대표 앤드류 리)에서는 달콤한 막대아이스크림 디자인의 에어팟 케이스를 9일 출시했다.
대한민국의 중심 대전을 기반으로 글로벌 진출 잠재력이 있는 혁신 스타트업들을 선정/지원하고 있는 액셀러레이터가 있다.
무인 주문기 키오스크(kiosk) 앞에 줄을 서서 기다리며 스마트폰으로 시간을 때우던 중이었다. "지금 보고 있는 스마트폰을 통해 주문을 할 수 있다면 어떨까?" 이 재미있는 아이디어를 떠올린 평범한 직장인이 스타트
포스트코로나 시대, 대한민국 기업을 국내외 시장에 알리기 위한 새로운 시도!
'MIK Hot Spot(메이드인코리아 온라인전시회)' 대전/세종편에 참가한 씨엠엑스는 국내 최초 스마트감리앱 '아키엠'을 소개하며 바이어 및 투자자와의 만남을 희망한다고 밝혔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