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BISS] 제이다울, 천연고무를 사용한 '스퍼브' 소개

서성원 2019-10-3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제이다울(대표 정성옥)은 10월 31일(목)부터 11월 2일(토)까지 총 3일간 벡스코 본관 제1전시장에서 열리는 제19회 2019 부산국제신발전시회 'BISS 2019'에 참여해 일반 스니커즈와는 다른 '스퍼브'를 선보였다.

제이다울은 '다 함께 사는 우리'라는 뜻의 순 우리말인 다울에서 시작된 한국 패션 브랜드다. 신발산업의 메카인 부산에서 기획부터 생산까지 전 공정이 이루어진다. 다울은 신발은 신는 사람, 파는 사람, 모두를 위한 신발을 만들겠다는 모토로, 자사의 신발로 인해 다 함께 살기 좋은 사회가 되었으면 한다는 포부를 갖고 있다.

제이다올 베스트 셀러인 스퍼브는 합성고무를 사용하는 일반 스니커즈와는 달리 천연고무를 사용하여 마모저항성을 높였다. 또한 캠브리지천을 사용한 다음 워싱처리를 더해 한층 부드럽게 제작했다. 아웃솔과 어퍼 부분에 스티칭 작업을 하여 내구도를 더했다.

다른 라인인 코니 플레인은 2017년 F/W제품으로 2018년에 판매가 급증했다. 갑피에 WE라는 뜻을 형상화한 W마크를 부착하였고, 깔끔하면서 고급스러운 느낌을 강조하였다. 또한 3센티 고무창을 사용하여 기존 스니커즈의 단점인 딱딱한 착화감 없이 편안하고 푹신하게 착용가능하다. 또한 아리안스 공법을 이용한 박음질로 외적인 포인트와 더불어 견고함을 더했다.

한편, 전통 신발산업의 중심지 부산에서 열린 부산국제신발전시회 'BISS 2019'은 국내 유일 신발 전문 전시회로 고품질, 기능성 신발, 원부자재, 신발 기계를 한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신발 브랜드 패션쇼, 신발 생체역학 체험 등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했으며 신발 산업의 비전을 제시한다.

→ 'BISS2019 (부산국제신발전시회)'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기업 특히 중소기업이 성장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부분들을 챙겨야 한다. 그러나 웬만한 대기업이 아니고서는 스스로가 해결하기 힘들다.
26일 현재, 200개국에서 45만4396명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COVID-19)'에 감염됐으며 경제, 무역, 교통, 컨벤션, 관광 분야가 타격을 입고 있다. 오는 6월 2일 개최 예정이었던 대만 국제컴퓨터
생활건강가전 전문기업 한테크생활건강(대표 윤진수)은 국내 1위의 냉장·냉동시스템 전문기업인 캐리어냉장(회장 강성희)이 운영하는 프랑스 정통 와인셀러 브랜드 '유로까브(EUROCAVE)'의 새로운 제품 라인업 3종(3
독일 프리미엄 필기구 브랜드 라미(LAMY)에서 2020 신제품 '알스타 투어멀린(AL-star turmaline)'과 라미페이퍼, 잉크 2종을 출시했다.
로보틱 프로세스 자동화(Robotic Process Automation, 이하 RPA) 글로벌 1위 기업 오토메이션애니웨어(Automation Anywhere)는 한국항공우주산업(Korea Aerospace Indu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