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월드 IT쇼'에 뭘 보여줄까?

최영무 2010-05-2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EOUL, Korea (AVING Special Report on 'World IT Show 2010') -- <Visual News> LG전자가 오늘(25일)부터 28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월드 IT쇼(WIS, World IT Show) 2010'에 참가했다.

LG전자는 630㎡ 규모의 전시부스를 마련해 '기존 틀을 뛰어넘는 혁신'이란 주제 아래 3D TV•프로젝터•노트북, 스마트폰 등 다양한 정보기술(IT) 기기 및 영상•음향 가전제품 총 250여 종을 선보인다.

LG전자는 전체 TV 전시공간의 3분의 1을 풀LED LCD TV, PDP TV 간판 제품인 '인피니아(INFINIA)' 시리즈에 할애했고, 특히 3차원(3D) 입체영상 디스플레이를 전면에 내세웠다.

지난 3월말 세계 최초로 출시한 인피니아 풀LED 3D TV(모델명: LX9500)와 5월에 출시한 엣지형 LED 3D TV(모델명: LX6500)를 비롯해 60인치 PDP 3D TV 등 다양한 3D TV 라인업과, 150인치 대화면을 자랑하는 3D 프로젝터도 전시했으며, 상용제품으로는 세계 최대 크기인 15인치 AMOLED TV도 선보였다.

LG전자는 3D 노트북•데스크톱PC•모니터 등 3D IT제품 라인업도 최초로 공개했다.

다음달에 출시하는 노트북 'R590시리즈', 데스크톱PC 'S30시리즈', 모니터 'W2363D'를 통해 디스플레이 시장뿐 아니라 IT시장에서도 앞선 3D 기술력을 보이겠다는 전략이다.

더불어, 이번 전시회에 모바일 트렌드의 중심인 '스마트폰'과 최근 인기가 높은 '넷폰'과 10~20대의 우상폰인 'YG피처폰'으로 나눠 휴대폰 전시존을 구성했다.

특히 스마트폰 존에서는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 2종인 '옵티머스Q(Optimus Q, LG-LU2300)'와 '옵티머스 Z(Optimus Z, LG-SU950/KU9500)'를 일반인들에게 첫 공개했다.

이번 주말 출시 예정인 옵티머스Q는 1GHz의 처리속도를 지원하는 퀄컴의 스냅드래곤 프로세서를 장착해 최적의 컴퓨팅 환경을 제공하는 프리미엄 스마트폰으로, 쿼티키패드과 트랙볼, 4방향 내비게이션 키를 탑재함으로써 스마트폰의 사용성을 높였다.

증강현실 애플리케이션 '스캔서치'와 20여 종의 각종 지식사전, 한국인이 선호하는 한국형 생활편의 서비스 등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100여 종의 애플리케이션과 서비스를 사전 탑재했다.

스마트폰 외에 휴대폰 업계의 또 다른 한 축으로 자리잡아가고 있는 넷폰 존에서는 와이파이(Wi-Fi)를 적용해 인터넷에 최적화된 '맥스폰(LG-LU9400)'과 '카페폰(LG-SU420)'등을 공개했다. 폰 체험자에게 에스프레소 커피를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