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월드 IT쇼서 '5스크린 서비스' 첫 선

최영무 2010-05-2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EOUL, Korea (AVING Special Report on 'World IT Show 2010') -- <Visual News> KT(www.kt.com)는 오늘(25일)부터 서울 코엑스에서 나흘간 열리는 국내 최대 IT전 '월드 IT쇼(WIS) 2010'에서 업계 최초로 '5스크린 서비스'를 공개한다.

'OCP(Open Cross Platform) 솔루션'으로 불리는 이 서비스는 휴대폰을 비롯해 PC, IPTV, SoIP(인터넷전화), MID(Mobile Internet Device) 등 운용체제(OS)와 플랫폼이 각기 다른 5가지 단말기 스크린에서 동일한 콘텐츠 및 서비스를 지원한다.

위젯 형태의 프로그램을 설치하면 웹사이트,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그림파일 등을 단말기에 관계없이 자유롭게 연동해 이용할 수 있다. 이용자는 콘텐츠 이용 시 단말기 제한이 사라져 더 편리하고, 개발자는 애플리케이션 개발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또한 사업자는 이종 사업간 제휴 등을 통해 새로운 사업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

KT는 이번 전시회에서 컨테이너 박스를 이용한 '역발상' 부스 디자인으로 전시관 구성에 차별을 둔 한편, 스마트폰과 3W(Wi-Fi, Wibro, WCDMA) 네트워크를 체험할 수 있는 '스마트 존', 개방형 TV 서비스인 '오픈IPTV 존'과 월드컵 응원 이벤트 등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또한 KT에서는 월드 IT쇼 전시회용 애플리케이션을 단독개발해 제공한다. 참관객들은 KT그룹에서 개발한 다양한 아이폰 애플리케이션을 체험할 수 있다. 아이폰뿐만 아니라, 국내 최초 3W 네트워크 통신을 모두 구현한 '쇼옴니아'폰과 구글의 안드로이드 OS 기반 '안드로원' 등 최신 스마트폰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는 와이브로를 와이파이로 변환해주는 '와이브로 에그(Wibro Egg)'를 선보이다. 여기에서 최근 출시된 3G를 와이파이로 변환해주는 '3G 에그'(단비)를 직접 체험할 수 있다.

올해 월드 IT쇼 olleh kt관의 특징은 KT의 대표 브랜드인 집 안의 쿡서비스와 집 밖의 쇼서비스를 음악•쇼핑•교육•건강 등 다양한 테마를 통해 보여준다는 점이다.

영화, 만화, 음악 등 다양한 콘텐츠를 다운로드 할 수 있는 'QOOK 존' 서비스와 10만여 권의 출판 콘텐츠를 전자책 단말기, 스마트폰을 통해 볼 수 있고 누구라도 자체 제작한 전자책 콘텐츠를 오픈 마켓에서 사고 팔 수 있는 'QOOK 북카페' 서비스와 지역상가정보 및 리뷰를 확인하고 쿠폰을 내려 받을 수 있는 'QOOK 타운' 서비스, 가정이나 학교에서 USB형태의 셋톱박스를 통해 시청이 가능한 QOOK TV의 교육 콘텐츠도 만날 수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