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월드 IT쇼'에 전략제품 대거 출품

신승호 2010-05-2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EOUL, Korea (AVING Special Report on 'World IT Show 2010') -- <Visual News> 삼성전자는 28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월드 IT쇼(WIS 2010)'에서 시장을 선도하는 제품을 대거 선보였다.

총 864㎡(260평) 규모의 전시공간을 마련한 삼성전자는 3D TV 풀 라인업을 비롯해 3D AV(3D 블루레이 플레이어, 3D 홈시어터), 첫 독자 모바일 플랫폼 바다 탑재폰 '웨이브' 등 다양한 IT•AV 시장 선도형 제품들을 전시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WIS 2010'에 다양한 제품들을 관람객이 직접 시연하고 체험해 볼 수 있는 '제품' 코너와 통합출력관리 시스템 등 다양한 솔루션을 소개하는 'B2B 솔루션' 코너, 전 세계적인 친환경 트렌드에 맞춰 삼성전자가 추진 중인 친환경 정책과 친환경 제품 및 활동을 소개하는 'ECO' 코너 등 테마별 특화 코너를 마련했다.

특히 '3D 큐브'를 전시장 전면에 내세웠다. 3D 큐브는 한 면에 55인치 풀HD 3D LED TV 9대(가로 3대*세로 3대)로 4면을 구성한 큐브로, 총 36대의 풀HD 3D LED TV를 통해 생생한 3D 입체영상을 즐길 수 있다.

TV 전체 두께가 7.98mm에 불과한 세계에서 가장 얇은 두께와 품격있는 스테인리스 메탈 소재를 TV 베젤(테두리)뿐만 아니라 후면부에도 적용한 명품 디자인의 프리미엄 풀HD 3D LED TV 9000 시리즈와 함께 3D TV 삼각편대(3D LED TV+3D LCD TV+3D PDP TV)도 선보였다.

더불어, 삼성전자는 3D TV 풀라인업 뿐만 아니라 3D 블루레이 플레이어, 3D 홈시어터 등 3D AV 제품도 출품했다.

세계 모니터 1위 업체의 명성에 걸맞게 기존의 획일화된 디자인에서 탈피한 차별화된 새로운 디자인과 소비자 니즈를 반영한 다양한 기능이 적용된 LED 모니터 신제품과 LED LFD(Large Format Display:정보표시 대형 모니터), LED 프로젝터 등 다양한 디스플레이 제품을 출품했다.

특히 '스마트폰 대중화 시대'를 겨냥한 삼성전자의 첫 바다폰 '웨이브'를 관람객에게 처음으로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세계 최소형 원터치 컬러 레이저 제품군(레이저 프린터, 레이저 복합기)을 선보여 디자인력과 기술력을 집중 부각했다.

또한 패션 MP3 플레이어을 비롯해 바비 노트북, 매직키즈 일체형 PC 등 다양한 IT•모바일 제품도 선보였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