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RINT 2020] 일진엠앤씨 "인쇄 후가공, 우리가 모두 해결합니다"

최윤호 2020-11-1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세계적 수준에 이른 중국 인쇄 후가공 기계들을 국내에 들여와 합리적 가격에 공급함으로써 좋은 후가공을 통해 인쇄품질의 업그레이드가 가능해지도록 하고 있는 기업이 있다. 


일진엠앤씨는 11월 12일부터 15일까지 킨텍스(KINTEX)에서 열린 'K-PRINT 2020'에 참가해 중국에서 수입한 다양한 인쇄 후가공 기기들을 선보였다.

중국에 있는 고성능 인쇄 후가공 기업들이 모여 이루어진 하나의 그룹과 거래하면서 한국에 합리적 가격의 후가공 기기들을 들여오고 있는 일진엠앤씨는 실크스크린 인쇄기, 써멀라미네이팅 기계 등을 대표적으로 소개한다.

행사에 참가한 김영우 대표는 "라미네이팅, 실크, 금박, 사바리 등 22개 기업의 제품들의 한국 총판이 우리 일진엠앤씨인 셈인데, 국내 계약 수요가 발생하면 직수입을 진행한다"며 "대형 화장품회사 등 패키지 인쇄 후가공이 필요한 기업이나, 대형 인쇄소에는 우리 제품들이 다 들어가 있다고 보면 된다"고 마케팅 상황을 설명했다.


이 회사가 취급하는 중국의 인쇄기기들은 세계적인 수준에 이른 것들이고, 유럽 위주의 기존 기기들에 비해 훨씬 가격이 싸다는 장점이 있어, 국내에서 인기다. 이번 전시회에서도 전시 하루만에 3억5000만원에 이르는 실크인쇄기가 팔리는 등 현장에서도 뜨거운 인기를 확인할 수 있었다.

'K-PRINT 2020'은 제23회 국제인쇄기자재전시회(KIPES 2020), 한국 레이블전시회(K-Label 2020), 한국 인쇄패키지전시회(K-PACK 2020), 한국 디지털인쇄·솔루션전시회(K-Digi Print 2020), 한국 텍스타일전시회(K-Textile 2020), 한국 사인·광고전시회(K-Sign&AD 2020)로 구성된다. 인쇄, 레이블, 패키지, 텍스타일, 사인 및 광고 산업을 통합하는 전시회로, 인쇄산업의 미래비전과 전망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 'K-PRINT 2020'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굿라이프는 '2021 스위스 제네바 국제 발명전시회'에 신개념 콘센트 SO'SO(Safe Outlets)'를 출품해 지난 20일 금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월드IT쇼 2021에서는 IT 제품 외에도 자동차도 함께 전시되어 큰 인기를 끌었다. 그 주인공은 현대차 전기차 아이오닉 5와 LG전자의 커넥티드카다.
한국문학번역원(이하 번역원)은 내달 창립 25주년을 기념하여 한국문학 해외소개 25년의 총체를 담은 다양한 콘텐츠를 대중에게 선보인다.
플랫폼베이스(대표 김범수)는 오는 4월 28일(수)부터 30일(금)까지 대구 엑스코에서 열리는 '2021 대한민국 전기산업엑스포'에 참가한다.
한국수소에너지기술연구조합(이사장 이욱태)은 오는 4월 28일(수)부터 30일(금)까지 대구 엑스코에서 열리는 '2021 대한민국 전기산업엑스포'에 참가한다.
2020년 국내 시장에 혜성처럼 등장한 '스코브 안데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