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최태원·신동빈·최정우, 수소 동맹 첫 발 위해 한 자리에 모였다!

최상운 2021-09-0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왼쪽부터) 지난 6월 10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이 현대차 수소전기트럭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 제공-현대자동차

국내 10대 대기업 총수가 수소경제 활성화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한자리에 모인다.

15개 회원사로 구성된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Korea H2 Business Summit)은 8일(수)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각 회원사 최고경영자 및 기업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창립 총회를 갖는다.

이날 현장에는 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회장, SK그룹 최태원 회장,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 한화그룹 김동관 대표이사 사장, GS그룹 허세홍 사장, 현대중공업그룹 정기선 대표이사, 두산그룹 박정원 회장, 효성그룹 조현상 부회장, 코오롱그룹 이규호 부사장 등 15개 그룹 최고경영자가 참석한다.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은 현대차·SK·포스코 3개 그룹이 이번 출범을 준비해왔다. 지난 3월 수소경제위원회에서 논의된 대로 수소경제를 활성화하고 탄소중립을 실현하려면 기업이 힘을 모아야 한다는 데 뜻을 함께하고, 이에 최고경영자 협의체를 설립하기로 했다. 이후 효성까지 참여 의사를 밝혀 4개 그룹 회장이 지난 6월 현대차·기아 기술연구소에서 만나 수소기업협의체 출범을 공식화하는 데 합의했다.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은 출범 이후 공격적인 횡보를 시작한다. 먼저 매년 9월 전 회원사가 참여하는 총회를 열고 관련 주요 이슈 및 현황을 공유하고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또한 회원사들은 정기모임을 갖고 기술, 정책, 글로벌 협력 등 3개의 분과별 중점 협력과제를 선정하고, 집중적인 논의 과정을 거쳐 세부 추진방안을 도출할 예정이다. 특히 매년 상반기에는 한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 투자금융사 등을 대상으로 정기 인베스터 데이를 개최해 국내외 투자자들을 초청, 수소 관련 투자 활성화를 도모할 계획이다.

한편,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은 공급, 수요, 인프라 영역의 다양한 기업 간의 협력을 촉진하고 가치사슬 전후방의 불확실성을 효과적으로 줄여 나가는 데 집중한다. 이미 현대자동차, SK, 포스코, 한화, 효성 등 5개 그룹 주도로 2030년까지 수소 생산, 유통·저장, 활용 등 수소경제 전 분야에 43조 4천억 원 규모의 투자를 결정한 바 있으며, Korea H2 Business Summit의 발족을 통해 수소경제 활성화는 더욱 가시화될 전망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글로벌 미디어 채널 에이빙 뉴스가 11월 26일(금)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 '2021서울모빌리티쇼' 실시간 라이브 중계로 랜선 참관객과 만났다.
2021서울모빌리티쇼(Seoul Mobility Show 2021)가 26일(금)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제2전시장 9, 10홀에서 개막식을 개최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회장 정만기 서울모빌리티쇼조직위원장, KAMA)는 26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한국과학기술원(총장 이광형)과 미래 모빌리티 분야의 기술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롯데렌탈(대표이사 사장 김현수)과 롯데렌탈의 차량관리 전문 자회사인 롯데오토케어(대표이사 이규필)는 타이어 업사이클링 슈즈 스타트업 트레드앤그루브와 ESG 상생경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현대자동차는 지난 25일(목) 경기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2021 서울모빌리티쇼' 보도 발표회에서 레벨 4 자율주행 기술 개발 현황과 국내 운영 계획을 공개했다.
성남산업진흥원은 아시아실리콘밸리 성남 프로젝트를 성공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