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kina 2010] 니콘, DSLR 카메라 'D7000' 공개

신명진 2010-09-2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KOELN, Germany (AVING Special Report on 'Photokina 2010') -- <Visual News> 니콘(Nikon)은 9월 21일부터 26일까지 독일 쾰른에서 열리는 세계최대 사진•영상장비 전문 전시회인 '포토키나 2010(Photokina 2010)'에 참가해 중급형 수준의 성능을 발휘하는 보급형 DSLR 카메라 D7000을 선보였다.

니콘 D7000은 새로운 이미지 센서와 화상 처리 엔진을 비롯한 다양한 신기술을 적용해 중급형 수준의 성능을 발휘하는 보급형 DSLR 카메라다.

유효 화소수 16.2 메가 픽셀의 DX포맷 CMOS 이미지 센서와 니콘이 새롭게 개발한 화상 처리 엔진 'EXPEED2(엑스피드2)'를 탑재해 풍부한 계조를 표현하는 고화질의 사진 촬영이 가능하다. 감도는 ISO 100부터 ISO6400까지 지원하며, 최대 ISO25600까지 증감이 가능하다.

D7000은 니콘 DSLR 카메라 중 처음으로 2016 분할 RGB 측광 센서를 탑재했다. 따라서 촬영 전 피사체의 상황을 분석해 오토 포커스(AF), 자동 노출, 자동 화이트밸런스 등을 제어하는 것이 더 정확해졌다.

또한 39개 포커스 포인터를 갖는 AF시스템을 장착해 빠르게 움직이는 피사체나 크기가 작은 피사체에도 정확하게 초점을 맞출 수 있다.

시야율 약 100%, 약 0.94배 뷰파인더를 탑재했다. 마그네슘 합금을 채용해 견고하고, 높은 방적, 방진 성능을 보인다.

D7000은 Full HD 동영상 촬영이 가능한 '디무비(D Movie)'도 탑재했다. 초당 24프레임 1920×1080 화면 사이즈로 최대 20분까지 연속 동영상 촬영이 가능하다. 또한 동영상 촬영 중에 카메라가 자동으로 움직이는 피사체를 추적해 초점을 맞춰주는 '피사체 추적 AF'를 탑재했다.

동영상 전후의 불필요한 부분을 삭제하거나 정지 화상을 사진으로 저장할 수 있는 편집 기능도 갖췄으며, 외부 마이크 장착 시 스테레오 음성 녹음도 가능하다.

이외에도 초당 약 6장의 연속 촬영이 가능하고, 자주 사용하는 감도나 노출 설정을 저장해서 사용할 수 있는 모드도 탑재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