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바인소울, 대전액션을 지향하는 MORPG

석주원 2010-12-1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EOUL, Korea (AVING Special Report on 'GSP 2010') -- <Visual News> 최근 유행처럼 개발되고 있는 MORPG 시장에 무서운 복병이 등장했다. 벌써 다수의 해외 퍼블리셔들과 계약을 체결했고, 지속적으로 러브콜을 받고 있는 게임 '디바인소울'이 그 주인공이다. 보통 MORPG 노선을 택한 게임들이 그렇듯이 디바인소울 역시 뛰어난 액션성을 가장 큰 장점으로 내세우고 있지만, 디바인소울은 여기에 그치지 않고 벌써 그 이후의 미래까지 바라보고 있다.

온라인으로 즐기는 대전액션
디바인소울의 액션은 특별하다. 빠르고, 호쾌하며, 멈추지 않는다. 그러나 무엇보다 디바인소울의 액션이 돋보이는 것은 대전에 최적화돼 있다는 점이다. 디바인소울은 기획 초기단계부터 액션게임의 완성을 유저간의 경쟁, 즉 PVP로 초점을 맞췄다. 오락실 혹은 콘솔게임으로 즐기던 대전액션게임처럼 MORPG이면서 대전액션 못지않은 PVP를 구현하는 데 힘을 쏟았다.

대전액션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는 캐릭터간의 밸런스다. 디바인소울에는 파이터, 슬래셔, 매직슈터, 프리스트의 네 종류의 직업이 등장하는데, 현재는 프리스트를 제외한 세 종류의 직업이 구현돼 있다. 각각의 직업은 근접전, 중거리, 원거리에 특화돼 있어 유저의 취향에 따라 선택해 게임을 즐길 수 있다.

현재 근접전 캐릭터인 워리어와 중거리 캐릭터인 슬래셔의 밸런스는 상당히 잘 조정돼 있으며, 메이지의 경우에는 원거리 공격이라는 특성상 초급 레벨에서는 조금 다루기 어려운 캐릭터이지만, 캐릭터에 익숙한 숙련 유저들이 사용할 때는 강력한 힘을 발휘한다. 마지막 직업인 프리스트는 밸런스 조정이 아직 완전하지 않아 현재는 게임 상에서 만나볼 수 없다.

월드챔피언십을 목표로
디바인소울이 대전을 중시한 게임인 만큼, 개발사인 게임프릭은 e스포츠를 비롯한 게임대회에도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유명 격투게임인 철권의 프로게이머들을 상대로 테스트를 진행한 결과 대전 시 게임성이 철권과 비교해도 뒤처지지 않는다는 반응을 이끌어 내기도 했다.

디바인소울은 PVP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채널과 서버에 제한 없이 모든 유저가 하나의 PVP서버에서 대결을 펼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성했다. 심지어 각 국가별 퍼블리셔가 달라도 유저들이 하나의 서버를 통해 외국의 유저들과 PVP를 즐길 수 있도록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대인전 방식도 개인전부터 4VS4의 팀전, 여기서 더욱 확장된 16VS16의 영토전까지 다양하게 준비돼 있으며, 전 세계 통합 서버라는 특성을 활용해 국가대항전도 충분히 개최할 수 있는 시스템적 기반이 있다. 게임프릭은 디바인소울의 PVP를 특화시켜 각종 토너먼트 대회는 물론, 전 세계 유저들 중 최강자를 가리는 월드챔피언십까지 개최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콘텐츠 부족을 극복하는 순환형 콘텐츠
현재 많은 MORPG들이 시장에 나와 있지만, 하나 같이 콘텐츠 부족이라는 똑같은 문제에 봉착해 있다. 실제로 완성도 높은 게임성으로 서비스 초반 인기몰이를 하고서도 빠른 콘텐츠 소모로 인해 얼마 가지 않아 유저들이 떨어져 나가는 게임들도 있다. 디바인소울은 이러한 MORPG들이 갖는 콘텐츠 부족이라는 문제점을 극복하기 위해서 순환형 콘텐츠를 준비하고 있다.

디바인소울이 내세운 순황현 콘텐츠의 중심에는 역시 PVP가 있다. 유저들은 PVE를 통해 캐릭터를 성장시키고, 새로운 장비, 새로운 스킬을 배운 뒤 PVP에서 보다 유리한 위치에서 유저들과 경쟁을 펼칠 수 있다. 또한, PVP를 통해서만 얻을 수 있는 아이템과 업적 등이 존재해 캐릭터를 보다 강화시키기 위해서는 PVP 역시 충분히 즐겨야 한다.

이외에도 디바인소울의 PVP에서는 아이템 외에도 많은 콘텐츠가 준비돼 있어, 개발사가 제공하는 콘텐츠를 모두 즐긴 유저들이 PVP에 몰입할 수 있도록 유도하고 있다. 물론, PVP를 즐겨하지 않는 유저들을 위한 연습모드 등 다양한 시스템을 준비해 PVP에 쉽게 접근하고 익숙해질 수 있도록 배려하고 있다.

그렇다고 디바인소울이 PVP를 제외한 콘텐츠가 부족하다는 뜻은 아니다. 이미 다양한 퀘스트를 비롯해 충실한 PVE 모드를 갖춰놓고 있다. PVE에서 캐릭터를 키워 PVP를 즐기고, 다시 PVP에서 얻은 아이템 등으로 PVE를 더욱 수월하게 진행할 수 있는 순환형 구조가 게임프릭이 지향하는 목표점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