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11후일담 예고] '스텔스'기급 스마트폰 개발한 삼성

정지훈 2011-02-14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BARCELONA, Spain (AVING Special Report on 'Mobile World Congress 2011') -- <Visual News> (사진설명 1, 2, 3, 4 : MWC 2011 삼성 프레스컨퍼런스 현장)

한국대표기업 삼성이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Mobile World Congress) 2011 공식 개막 하루 전날인 현지시간 2월 13일 저녁 7시, 'Palau Sant Jordi'에서 프레스컨퍼런스를 열고 스마트폰 'Galaxy S II'와 태블릿 PC 'Galaxy Tab 10.1'을 공개했습니다.

신종균 사장은 유럽각지에서 모인 정보생산관계자(Media)와 파트너 등 약 1천여 명 앞에서 삼성 모바일제품의 제조슬로건인 'Speed, Screen, Content'의 세 가지 키워드를 던지며 자사 신제품의 우수성을 설파했습니다.

삼성전자의 탁월한 제조능력으로 만들어진 신제품은 종전 제품에 비해(경쟁사제품을 포함해서) "작동이 더 빠르고, 화면이 더 선명하고, 더 많은 콘텐트를 볼 수 있다"는 게 신 사장 주장의 요점입니다. 정말이지 800만 화소의 카메라까지 장착한 '갤럭시S II와 갤럭시탭'은 신 사장 주장대로 정말 대단한 스펙(Spec)을 가진 제품임에는 틀림없습니다.

그렇습니다. 삼성은 비행기로 비유한다면 최강 '스텔스'기를 만들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삼성은 앞으로도 꽤 좋은 '스텔스'기급 제품(Hardware)를 계속 만들어 낼게 확실합니다. 그런데 삼성이 내놓은 신제품은 'Spec'으로 볼 때는 확실히 '최강'인데 전투능력(?)은 여전히 형편없어 보입니다.

글 쓰는 이의 일관된 주장입니다만 삼성은 '기계'라는 하드웨어(Hardware)만 가졌지 그 제품을 통해 확산시킬 수 있는 창의비즈니스를 수행할 능력과 비즈니스모델을 가지지 못했다는 점에서 '애플(Apple)' 같은 기업과는 확연히 수준 차이가 납니다.

앞으로 삼성 정보통신사업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스마트폰(갤럭시S시리즈)과 태블릿PC(갤럭시탭시리즈)가 처할 상황과 급격히 변화되고 있는 글로벌 모바일시장의 움직임을 정리해 조만간 '후일담'으로 보도할 예정입니다.

Written by Ideak. Kim
Editor & Publisher
AVING News Corp. USA
(글쓴이 페이스북 / facebook.com – 한글계정 : 김기대 / English Account : IDEA KIDAI KIM)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