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 2011 현장] 캐논코리아, 대형 잉크젯 프린터 'iPF8300' 전시

김태현 2011-04-2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EOUL, Korea (AVING Special Report on 'PHOTO&IMAGING 2011') -- <Visual News> 캐논코리아 비즈니스솔루션(대표 김천주, www.canon-bs.co.kr)이 21일부터 24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1 서울 국제사진영상기자재전(Photo&Imaging 2011, 이하 P&I 2011)'에 참가해 도면 출력용의 대형 잉크젯 프린터 'iPF8300'을 전시했다.

iPF8300은 LUCIA 12색 안료 잉크를 사용해 RGB 특색 잉크의 풍부한 색 재현과 그레이 잉크의 높은 흑백 계조 표현을 갖춘 제품이다. 또, 안정된 색 재현을 실현하는 컬러 캘리브레이션 기능을 통해 여러 대의 프린터를 동시 사용하고 있어도 서로 동일한 색 표현이 가능하다.

이 제품은 고정밀 프린터 헤드 테크놀러지로 최소 4pl(1조분의 4리터)의 극소 잉크 방울 분사가 가능해 입상감을 살리며, 고품질의 사진 출력을 제공한다.

최고 해상도는 2400x1200dpi이며, 인쇄 사이즈는 A0, 출력 속도는 약 2.8분이다. 고성능 커터와 롤지를 통한 긴 포스터 출력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며, USB 2.0과 IEEE 1394(옵션)를 통해 연결이 가능하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