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 2011 현장] 파나소닉코리아, 하이브리드 디카 대거 전시

신명진 2011-04-2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EOUL, Korea (AVING Special Report on 'PHOTO&IMAGING 2011') -- <Visual News> 파나소닉코리아(대표 노운하, panasonic.kr)는 21일부터 24일까지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 20회 서울국제사진영상기자재전(Photo & Imaging 2011)에 참가해 최초의 하이브리드 디카와 최신 하이브리드 디카 등 6종의 하이브리드 디카와 11종의 렌즈, 하이브리드 캠코더 3종 등을 대거 전시했다고 밝혔다.

특히 전시회에는 세계 최초로 출시된 하이브리드 디카 '루믹스 G1'부터 3D 촬영까지 가능한 '루믹스 GF2', '루믹스 GH2' 하이브리드 카메라까지 총 6종의 하이브리드 디카를 전시한다. 하이브리드 디카 업계에서 최다 렌즈를 보유하고 있는 파나소닉코리아는 광각, 어안, 망원 등 11종의 렌즈도 함께 전시되어 다양한 라인업의 렌즈를 체험할 수 있게 했다.

또한, 파나소닉코리아는 파나소닉코리아는 새롭게 라인업을 갖춰 출시할 하이브리드 디지털캠코더도 전시한다. 휴대성이 용이한 3m 방수디캠 'HX-WA10'과 'HX-DC10', 'HX-DC1' 등 출시 예정인 하이브리드 디캠 3종이 관람객들에게 공개됐다.

파나소닉코리아 상품사업본부장인 사토 이사는 "최근 광학기기 시장에서 하이브리드 제품군이 급격하게 성장함에 따라 소비자들 또한 하이브리드 제품에 대해 관심이 커지고 있다"고 설명하며, "세계 최초로 하이브리드 디카를 출시한 파나소닉코리아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하이브리드 디카의 발전 모습과 하이브리드 디캠을 소개하며 하이브리드 광각기기의 장점을 알리는데 중점을 둘 생각이다"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