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PES 2011 현장] 한양씨앤씨, 평판프린터 '프리젯 500TX' 선보여

신명진 2011-09-29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한양씨앤씨(대표 강준철 www.hycnc.co.kr)는 9월 28일부터 10월 1일까지 경기도 고양 킨텍스 전시장에서 개최되는 '제18회 국제인쇄산업대전(KIPES 2011)'에 참가해 평판프린터 '프리젯 500TX'를 선보였다.

평판프린터 '프리젯 500TX'는 헤드가 움직이면서 프린팅 되는 것이 큰 특징이다. 이 회사 관계자는 "헤드가 움직여 프린팅하면 무거운 소재를 올려서 프린팅 하더라도 인쇄 간격이 항상 일정해 고품질의 인쇄결과물을 얻을 수 있다. 또한 베드가 움직이는 방식보다 내구성 면에서도 뛰어나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프리젯 500TX'는 헤드클린시스템을 장착, 노즐이 막히는 것을 방지해 장비관리도 수월하다.

사용자가 특별한 전문지식이 없이도 컴퓨터에 저장된 이미지를 원하는 소재에 직접 프린팅하는 솔루션을 제공하는 한양씨앤씨는 티셔츠, 욕실 타일, 액자, 휴대폰, 크리스탈, 유리 등에도 다양한 용도의 출력물을 얻을 수 있도록 관련제품을 제공하고 있다.

한편, '디지털 인쇄로 열어가는 그래픽 세상(Graphic World in Digital)!'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제18회 국제인쇄산업대전(www.kipes.com)'은 짝수년도에 개최하던 KIPES(국제인쇄산업전시회)와 홀수년도에 개최하던 PRINKOR(국제특수인쇄산업전시회)를 통합해 '국제인쇄산업대전(KIPES)'으로 매년 개최된다.

이 전시회는 국내외에서 개발된 인쇄 관련 기자재를 한자리에 모아 소개하고, 상호 기술정보교류를 통해 국내 인쇄문화의 향상과 인쇄 산업의 발전 육성 및 기계류 국산화 추진에 그 목적이 있다. KIPES 2011은 지식경제부가 주최하는 제1회 한국산업대전과 동시 개최된다.

'KIPES 2011'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사진설명: 헤드클린시스템을 장착, 노즐이 막히는 것을 방지해 장비관리도 수월하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