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PES 2011 현장 영상] 잉크테크, 다양한 재질에 출력 가능한 UV 프린터 'JETRIX'

김태현 2011-10-0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잉크테크(www.inktec.com)가 9월 28일부터 10월 1일까지 경기도 고양 킨텍스 전시장에서 개최되는 '제18회 국제인쇄산업대전(KIPES 2011)'에 참가해 생산성을 극대화한 UV 프린터 신제품 'JETRIX 2030FRK 시리즈'를 소개했다.

자외선을 받으면 굳는 성분이 들어 있는 UV 경화잉크를 사용하는 잉크젯프린터는 다양한 소재로 출력이 가능하다는 장점을 기반으로 산업의 각 분야에 응용되면서 시장의 영역을 넓히고 있다.

신제품 JETRIX 2030FRK는 소비자의 요구를 다양한 관점에서 분석 후, 개발해 시장의 반향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가장 큰 특징은 기존의 정밀함을 특징으로 하는 Dimatix Head solution에서 높은 생산성에 주안점을 둔 Konica Head solution을 개발해 신제품을 출시한 것이다.

기존 2513FRQ/3015FQ 대비 신제품인 2030FRK는 생산성이 2.5배 정도 증가된 최대 55Sqm/hr 수준으로 대폭 향상될 예정이다. 생산성은 동 시간에 많은 생산성을 확보한다는 의미로 소비자 비즈니스에 매우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소지가 클 것으로 보인다.

또한 기존보다 사이즈를 크게 해 유럽의 대형 출력물을 출력할 수 있는 평판사이즈를 론칭하게 된다. 기존 장비는 사이즈가 최대 3m*1.5m로 출력을 할 수 있으나, 동 신제품 그 사이즈를 2m*3m까지 확대해 유럽에서 가장 큰 소재를 출력할 수 있어 가장 큰 대형 출력물부터 중소형 크기의 소재까지 출력이 가능한 장점이 부각될 예정이다.

2세대 UV 잉크젯프린터를 론칭하면서 소비자의 편리함을 최대한 반영한 안티헤드크래시 기능, 정전기 발생을 줄여주는 이오나이저, 한층 안정화된 롤투롤 프린팅 시스템, 2단 및 3단 동시출력 기능 등 소비자의 만족도를 높여준다.

종래의 다른 UV 잉크젯프린터업체들이 잉크를 해외에서 수입해 장비에 사용하는 대신 잉크테크는 자체 기술로 UV잉크를 제조를 판매해 왔고, 동 신제품에서도 유리, 아크릴, 철판 등에서 부착성을 강화할 수 있는 프라이머 잉크의 장점을 적극 홍보할 예정이다.

잉크테크는 2009년 9월부터 미주와 유럽시장을 타깃으로 삼아 2513FRQ/3015FQ 제품으로 꾸준히 영업을 확대해 미국, 영국, 독일, 네덜란드, 체코, 슬로바키아, 러시아, 홍콩, 인도, 일본, 호주, 국내 등의 대리점을 통해 안정적인 판매와 브랜드 구축을 성공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한편, 이 전시회는 국내외에서 개발된 인쇄 관련 기자재를 한자리에 모아 소개하고, 상호 기술정보교류를 통해 국내 인쇄문화의 향상과 인쇄 산업의 발전 육성 및 기계류 국산화 추진에 그 목적이 있다. KIPES 2011은 지식경제부가 주최하는 제1회 한국산업대전과 동시 개최된다.

KIPES 2011′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