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PLAS 2011 현장] 현대이엔지, 설계구조 단순화로 제작비 절감한 '초저온 공냉식 냉각기'

송민경 2011-10-04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현대이엔지(www.chiller.co.kr)는 9월 28일(수)부터 10월 1일(토)까지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제21회 국제 플라스틱∙고무산업 전시회(KOPLAS 2011)'에 참가해 초저온 공냉식 냉각기를 비롯한 다종의 냉각기를 전시했다.

'초저온 공냉식 냉각기'는 압축기 1대로써 기존의 설계구조에 대응할 수 있도록 개발해 생산성을 높이고 제품 제작에 들어가는 비용은 낮췄다. 또한 열이 발생하지 않아 작업 시 Cycle Time을 줄일 수 있으며, 전력발생이 적어 본 제품 취급 시 경제성을 크게 향상시킬 수 있다.

한편 한국이앤엑스와 한국합성수지가공기계공업협동조합의 공동주최로 열리고 제1회 한국산업대전과 동시 개최된 'KOPLAS 2011(www.koplas.com)'은 '플라스틱으로 열어가는 스마트한 세상'이라는 주제로 친환경 신소재 등 차세대 플라스틱 핵심기술부터 사출∙압출기 등의 가공기계, 자동화솔루션, 금형, 인쇄, IT, 자동차, 의료기기, 건축 등 다양한 응용분야가 총망라돼 전시됐으며, 바이오 플라스틱과 첨단소재관련 컨퍼런스도 함께 진행됐다.

'제21회 국제플라스틱∙고무산업전시회' 기사 보러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