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SS 2011 현장] 디젠, 다양한 디자인에 대응 가능한 '디지털 프린터' 소개

문세나 2011-10-14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디젠(대표 이길헌, www.dgen.com)이 13일부터 15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2011 부산국제첨단신발•부품전시회(이하 BISS 2010)'에 참가해 소재의 재질, 크기, 형태, 수량에 제한없이 다양한 디자인에 대응하는 '디지털 프린터'를 전시했다.

이 제품은 용지 뒤틀림 방지 기능이 내장돼 있어 급지문제를 해결, 무인출력이 가능하다. 또한 전면에도 스위치를 추가 장착해 사용자의 편의성을 높였으며, APM 채택으로 출력 품질과 속도를 향상시켰다.

또한 고속에서도 부드러운 이동이 가능하도록 견고한 캐리지와 새롭게 개발한 리니어모션가이드를 장착했으며, 용지트랙기능을 향상시키기 위해 베드를 넓게 하고 내장 용지 고정 가이드를 장착하고 있다.

한편, 부산시가 주최하고 부산경제진흥원 신발산업진흥센터가 주관하는 BISS 2011은 비즈니스 기회 창출 및 업계 네트워크 구축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범한국 신발인대회', '신발센터 종합전시관', '생체역학 세미나' 등 수요자 중심의 다양한 볼거리와 최신 시장 및 트렌드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BISS 2011′ 기사 보러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