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SS 2011 현장] 대웅교역, 엄마와 아이가 함께 신는 어그부츠 선보여 눈길

김태영 2011-10-14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대웅교역(대표 현호웅, www.dwltd.com)은 13일부터 15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2011 부산국제첨단신발부품전시회(이하 BISS 2010)'에 참가해 자사 디자인의 다양한 신발들을 전시했다.

대웅교역은 여성샌들, 아동샌들, 여성슬리퍼, 남성슬리퍼, 아동슬리퍼 등의 다양한 종류의 신발을 자체 디자인 및 제작해 미국, 멕시코, 영국, 독일, 벨기에 등 전 세계 유명 백화점에 납품하며 한국 백화점에서도 판매되는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특히 대웅교역의 J.young 브랜드는 영캐주얼에 어울리는 다양한 어그부츠 전문 브랜드로, 엄마와 아이가 같이 신을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한편 부산시가 주최하고 부산경제진흥원 신발산업진흥센터가 주관하는 BISS 2011은 비즈니스 기회 창출 및 업계 네트워크 구축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범한국 신발인대회', '신발센터 종합전시관', '생체역학 세미나' 등 수요자 중심의 다양한 볼거리와 최신 시장 및 트렌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BISS 2011' 기사 보러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