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유아교육전 현장] 피콜리노, 유아의자 '리틀리더' 비롯 기능성 유아가구 대거 선보여

신두영 2011-11-0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피콜리노코리아(대표 함윤희, www.pkolinokorea.com)가 3일부터 6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25회 서울국제유아교육전(EDUCARE 2011)'에 참가해 미국 유아가구 브랜드 피콜리노(P' kolino)의 유아소파 리틀리더의 신제품 '뉴리틀리더'와 '리틀리더주니어'를 전시했다.

피콜리노의 유아소파 리틀리더는 국민 유아소파로 이미 엄마들 사이에서 머스트해브 아이템으로 인지도 높은 유아가구이다. 이번 유아교육전에서 선보이는 리틀리더의 신제품은 ▲아이들이 좋아하는 그림을 자수로 디자인한 '뉴리틀리더' ▲5세 이상부터 사용하는 주니어소파 '리틀리더주니어'가 있다.

유아동기 아이들이 의자에 앉아 생활하는 습관을 유도해 주는 유아용 의자 뉴리틀리더는 만 2세부터 6세까지 사용 가능하다. 2011년 새롭게 선보인 신제품은 기능성 소재의 패브릭 시트에 자수로 디자인해 고급스러움을 강조한 '페어리(fairy)', '레이스카(Race Car)', '플라워(Flowers)', '풋볼(Football)', '바스켓볼(Basketball)' 총 5가지 모델이 있다.

또한 이번 유아용품전을 통해 선보이는 리틀주니어는 기존 제품에서 폭과 높이를 넓혀, 5세 이상의 아이부터 사용할 수 있도록 디자인한 주니어소파다. 코발트블루, 차콜브라운, 후쿠시아핑크 총 3가지 컬러로 구성됐다.

이외에도 피콜리노는 이번 전시회에서 리틀리더, 플레이 테이블, 클릭 데스크, 칠드런 데스크 등의 기능성 가구를 비롯해 다양한 교육용 장난감 등을 선보였다. 피콜리노 제품은 단순한 가구가 아닌 유아의 성격과 습관이 형성되는 나이(만 1~7세)에 적합한 기능성 제품으로 구성됐다.

피콜리노 제품은 까다롭기로 유명한 미국 소비자 안전규정인 '소비자제품 안전개선법(CPSIA)'의 기준치보다 낮고 안전한 소재를 사용해, 납과 프탈레이트∙포름알데히드 등과 같은 유독성 물질이 검출되지 않아 아이들이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한편, '서울국제유아교육전'은 유아교육과 용품을 한자리에 아우르는 국내에 최대 규모, 최장수 전시회로, 삼성동 코엑스 전시장 1층 A, B홀에서 개최된다. 250개 업체가 참가해 총 1,000부스로 진행하며, 출품품목으로 침구류, 의류, 수유용품, 유모차, 아기띠, 카시트, 아기전문스튜디오, 재대혈 등이 있고, 학습지, 유아교육프로그램, 영어도서, 아동그림책, 미술교육 등 교육관련 기업들과 문구, 완구, 게임 등의 용품업체들이 참여해 다양한 제품과 관련 서비스를 선보인다.

'EDUCARE 2011'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