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유아교육전 현장] 아리랑잉글리쉬, 원어민 발음 들으며 공부하는 '로지코잉글리쉬'

김태현 2011-11-0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아리랑잉글리쉬(대표 전훈, www.arirangenglish.com)가 11월 3일(목)부터 6일(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25회 서울국제유아교육전(EDUCARE 2011)'에 참가해 '로지코잉글리쉬(Logico English)'를 소개했다.

로지코잉글리쉬는 영어를 배우면서 동시에 두뇌를 개발하는 프로그램으로, 학습도구 로지펜(Logi-Fen)과 프레임(Frame), 640개의 이미지카드로 구성돼 있다.

이미지카드 중 하나를 프레임에 넣어 돌고래 모양의 로지펜으로 이미지를 누르면 원어민 발음의 그림 설명이 나온다. 또한 발음을 듣는데 그치지 않고, 그림과 인물을 버튼으로 매치시키는 작업을 통해 효과적인 영어듣기 학습을 구현한다.

로지코잉글리쉬는 60년 동안 영재 교육 분야에 매진해 온 독일의 핀켄(Finken)에서 만들었으며, 현재 50여 나라의 320만 명 학생이 교재로 사용하고 있다.

한편, '서울국제유아교육전'은 유아교육과 용품을 한자리에 아우르는 국내에 최대 규모, 최장수 전시회로, 삼성동 코엑스 전시장 1층 A, B홀에서 개최된다. 250개 업체가 참가해 총 1,000부스로 진행하며, 출품품목으로 침구류, 의류, 수유용품, 유모차, 아기띠, 카시트, 아기전문스튜디오, 재대혈 등이 있고, 학습지, 유아교육프로그램, 영어도서, 아동그림책, 미술교육 등 교육관련 기업들과 문구, 완구, 게임 등의 용품업체들이 참여해 다양한 제품과 관련 서비스를 선보인다.

'EDUCARE 2011'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사진설명: 돌고래 모양의 로지펜을 교재나 스티커에 갖다대면 원어민 발음으로 학습 설명이 흘러나온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