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PREMIUM 2012 현장] 아스카, 돋보기를 액세서리로~ 보니엘 '팬던트 루페' 선보여

남정완 2012-02-24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아스카(대표 김문경, www.bonnyl.com)는  2월 23일부터 26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제22회 서울국제 판촉물, 선물 및 홈웨어전(SIPREMIUM 2012)'에 참가해 친환경 소재인 셀룰로오스 아세테이트를 핸드메이드 방식으로 제작한 휴대용 팬던트 루페를 선보였다.

안경이 패션 아이템 중 하나로 자리잡은 요즘, 안경(돋보기)을 하나의 액세서리로 활용한 제품이 주목받고 있다. 평상시 목걸이로 코디를 하다가 야외에서나 활동 중에 휴대폰이나 작은 글씨를 확인할 때 번거롭게 안경을 가지고 다니지 않아도 그 자리에서 바로 사용이 가능한 제품이다.

제품 소재로 사용된 셀룰로오스 아세테이트는 천연 식물성이라 인체에 무해하며 정교한 공법을 통해 제작돼 고급스럽다. 팬던트 루페의 장식으로 사용된 오스트리아의 스왈로브스키는 화려함을 더욱 돋보이게 한다. 천연소가죽 파우치를 사용한 보니엘 '가죽콤비 루페'는 비구면 안티스크레치 멀티코팅 특수 플라스틱 렌즈를 채용해 내구성과 무게를 줄여 실용성을 강조했다.

SIPREMIUM 2012(시프리미엄 2012, www.sipremium.com)는 판촉물, 선물, 생활용품, 디자인상품 등 우리가 쉽게 접할 수 있는 소비재를 총망라해 선보이는 관련분야 최대 전시회로, '프리미엄 홈웨어전'과 '디자인 상품전'이 동시 개최돼 다양한 소비재를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올해는 '전통시장 특별 홍보관'을 통해 전통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제22회 서울국제 판촉물, 선물 및 홈웨어전'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