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통신사, 4G 계획 밝혀

정기업 2012-03-0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중국 대형통신사인 차이나모바일이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에서 4G 모바일 통신 기술인 TD-LTE의 운용계획을 밝혔다고 블룸버그는 보도했다.

차이나모바일 회장인 리유는 2만 개 이상의 TD-LTE 기반 기지국을 올해 말부터 운용할 것이며, 2013년 말까지 약 10배까지 증가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리 회장은 "우리는 2013년부터 거대한 규모의 통신망을 상업적으로 서비스할 수 있도록 준비가 돼 있으며, 첫 TD-LTE 설치는 올해 하반기부터 시작할 예정이다. 이중에는 일부 TD-SCDMA를 LTE로 업그레이드 시키는 계획도 포함돼 있다"고 전했다.


원문보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멜라토닌 생성을 억제 또는 촉진할 수 있는 휴대용 햇빛 솔루션 올리(Olly)를 개발한 루플(LUPLE)은 CES 2021 혁신상을 수상했다. 올리(Olly)는 특정 파장의 빛을 통해 사람에게 건강한 각성효과를 준다
국내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 릴리커버는 이번 CES 2021에서 피부진단기기 뮬리(MUILLI)를 선보였다.
예쉬컴퍼니는 CES 2021에서 VR 시뮬레이터를 이용한 체험 테마파크 'VR zone' 을 선보였다.
아슬라 테크(Asla Tech)는 CES 2021에서 스트리밍 게임을 위한 차세대 햅틱 기술 'Haptic Module' 을 선보였다.
비햅틱스는 CES 2021에서 다른 전신 촉각 장치와 함께 '택슈트 X 시리즈'를 선보였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