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빙디자인페어] 타일로 만든 빈티지 포스터 전시회 완벽 구현

손은경 2012-03-1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오는 11일까지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2012서울리빙디자인페어'에 19세기에 유행한 것으로 알려진 석판화 포스터가 대거 등장했다. 미술의 역사와 광고의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각종 문구들이 인상적이다.

빈티지 포스터즈 온 타일(Vintage Posters on Tile) 전시회를 기획한 태신인팩은 그동안 한국에서는 만나보기 힘들었던 유럽의 오리지널 빈티지 석판화 포스터를 타일로 제작해 참관객들로부터 주목을 받았다. 전반적으로 타일 특유의 유니크함이 각 포스터들이 가지고 있는 고유의 컬러와 분위기를 더 개성 있게 연출하는 것을 볼 수 있다.

가정뿐 아니라 상업 공간이나 공공시설 실내외를 개성 있고 독창적인 인테리어로 연출하고자 하는 소비자들에게 유익한 제안이 될 것으로 보이는 제품이다. 고급스럽고 고픙스러운 느낌은 물론 포스터가 가지고 있는 발랄한 생명력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한편 리빙 브랜드 전시회 '2012서울리빙디자인페어' 올해의 테마는 '일상예술(日常藝術), 예술이 된 생활이야기'다. 작품처럼 놓을 수 있는 가구들과 작은 노력으로 감각적인 인테리어가 가능한 생활소품 등이 전시된다.

이 밖에도 서울리빙디자인페어에서는 토털인테리어, 가구, 가전, 디자이너 브랜드, 키친, 테이블웨어, 욕실, 익스테리어, 홈텍스타일, 조명, 리빙데코, 리빙솔루션 등 리빙산업을 선도하는 대표적인 브랜드들을 만나볼 수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