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ECF 2012 현장] 역대 최대 규모의 '마카오 국제환경공동포럼 및 전시회' 개막

곽민정 2012-03-29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3월 29일부터 31일까지 3일간 일정으로 중국 마카오에서 열리는 '마카오 국제환경공동포럼 및 전시회 2012(Macao International Environmental Co-operation Forum and Exhibition(MIECF 2012))'가 중국 마카오 베네치안 리조트 호텔에서 개막했다.

마카오 특별 행정구 정부(MSAR)가 '국제적인 관광 및 여가의 중심지이자 저탄소 도시로서 마카오의 역할과 국제 환경 산업의 발전방향'을 테마로 개최하는 이번 전시회는 28개국에서 390개 이상의 기관 및 기업들이 참여한다.

올해 전시회는 'Thinking Green, Going Clean, Living Green' 을 기본으로 한 '그린 이코노미'를 주제로 그린 쇼케이스, 그린 포럼, 그린 매칭 등의 이벤트가 진행되며 환경 산업의 최신 제품과 기술 및 관련 서비스를 함께 선보인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서는 전기자동차 제조업체들의 참여가 눈길을 끈다. 전시회에 참가한 친환경 자동차 제조업체들은 자사의 전기 및 하이브리드 자동차를 전시하고 시범운행도 실시한다. 또한, LED 조명, 주방 쓰레기 처리 장비, 열 회수 장치, 태양광 제품 제조 업체 및 에너지 절약 제품들을 생산하는 많은 회사들이 그린 쇼케이스에 참가한다.

그린 쇼케이스는 경제적, 환경적으로 지속 가능한 제품들과 솔루션을 특징으로 하는 에너지 효율, 신재생 에너지, 그린 모빌리티, 폐기물 관리 및 그 외 환경 관련 산업들의 비즈니스 네트워킹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이벤트로 참관객과 바이어에게 다채로운 볼 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한편, 마카오 무역투자진흥국(IPIM)에 따르면 작년 MIECF에는 48개국/지역으로부터 333개의 기관 및 회사들이 참가했었고, 3일 동안 열렸던 총 574건의 그린 비즈니스 매칭 세션 중 31개가 합의에 이르렀다고 전했다. 올해는 작년보다 더욱 확장된 16,911 평방미터 규모의 전시장에 390개 이상의 업체들이 각국에서 참가하며, MIECF는 중국인민 공화국의 국가발전 개혁위원회, 중국 인민 공화국 과학 기술부, 중국 인민 공화국 환경 보호부가 후원한다.

마카오 '국제환경공동포럼 및 전시회 2012'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